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쇼트 프로그램 실수 씻어낸 유영, 그랑프리 1차 대회 동메달

송고시간2021-10-25 09:30

댓글

김예림은 최종 8위

유영(오른쪽), 피겨 그랑프리 1차 대회 동메달 획득
유영(오른쪽), 피겨 그랑프리 1차 대회 동메달 획득

[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장보인 기자 = 한국 피겨스케이팅 여자 싱글 간판 유영(17·수리고)이 2021-2022 국제빙상경기연맹(ISU) 피겨 시니어 그랑프리 1차 대회에서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유영은 25일(한국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그랑프리 1차 대회 '스케이트 아메리카' 여자 싱글 프리스케이팅에서 기술점수(TES) 77.09점에 예술점수(PCS) 69.15점을 받아 총점 146.24점을 기록했다.

전날 쇼트 프로그램에서 70.73점을 받은 그는 합계 216.97점으로 최종 3위에 올랐다.

쇼트 프로그램에서 트리플 악셀을 소화하다 착지 실수를 해 5위에 그쳤지만, 프리스케이팅에서 2위에 오르며 최종 순위를 끌어올렸다.

유영은 2019-2020시즌 그랑프리 2차 대회에서도 동메달을 획득한 바 있다.

이번 대회 여자 싱글 금메달은 알렉산드라 트루소바(232.37점)가, 은메달은 다리아 우사체바(217.31점·이상 러시아)가 획득했다.

영화 '레미제라블'의 사운드트랙(OST)에 맞춰 프리스케이팅 연기를 시작한 유영은 트리플 악셀에 이어 트리플 러츠-트리플 토루프 콤비네이션 점프에서 연달아 쿼터 랜딩(점프 회전수가 90도 수준에서 모자라는 경우) 판정을 받았다.

프리스케이팅 연기 펼치는 유영
프리스케이팅 연기 펼치는 유영

[EPA=연합뉴스]

하지만 이내 안정적으로 중반부 연기를 펼쳤다.

트리플 루프와 더블 악셀을 깨끗하게 처리했고, 스텝 시퀀스를 레벨 4로 소화한 뒤 트리플 러츠-싱글 오일러-트리플 살코 점프까지 깔끔하게 성공했다.

레이백 스핀에서 레벨 3을 받은 유영은 더블 악셀-트리플 토루프 콤비네이션 점프에서 다시 한번 쿼터 랜딩을, 트리플 플립에서는 어텐션(에지 사용주의)을 받았으나 남은 스핀 과제는 빈틈없이 마무리했다.

플라잉 체인지 풋 콤비네이션 스핀(레벨 4)과 코레오 시퀀스(레벨1), 체인지 풋 콤비네이션 스핀(레벨 4)에서 최고 레벨을 기록했다.

연기를 마친 유영은 감정이 북받친 듯 얼굴을 감싸 쥐었고, 관중들은 그에게 기립 박수를 보냈다.

함께 대회에 나선 김예림(18·수리고)은 최종 8위(199.34점)에 올랐다.

쇼트 프로그램에서 클린 연기로 70.56점을 기록한 그는 프리스케이팅에서 기술점수(TES) 64.91점, 예술점수(PCS) 64.87점에 감점 1점으로 128.78점을 받았다.

프리스케이팅 연기하는 김예림
프리스케이팅 연기하는 김예림

[AP=연합뉴스]

김예림은 프리스케이팅 첫 번째 점프 과제인 트리플 러츠를 수행하다 넘어져 쿼터 랜딩 판정을 받았고, 수행점수(GOE) 2.95점이 깎였다.

그러나 이후 더블 악셀-트리플 토루프 콤비네이션 점프를 시작으로 남은 과제는 모두 실수 없이 처리했다.

boi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