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달빛내륙철도' 등 사전타당성조사 연내 시작…"남부경제권 활성화"

송고시간2021-10-25 11:00

댓글

국토부, 4차 국가철도망계획 8개 사업 타당성조사 착수

제4차 철도망계획 관련 사전타당성추진 고속·일반철도 노선도
제4차 철도망계획 관련 사전타당성추진 고속·일반철도 노선도

[국토교통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최평천 기자 = '달빛내륙철도'(광주대구선) 등 국가철도망계획에 반영된 고속·일반철도 건설 사업에 대한 사전타당성 조사가 연내 시작된다.

국토교통부는 '제4차 국가철도망 계획'의 8개 사업에 대한 사전타당성 조사를 추진한다고 25일 밝혔다.

사전타당성 조사는 사업의 본격 착수에 앞서 경제성 분석 등 타당성을 검토해 사업의 추진 여부를 결정하는 사전 절차다.

8개 사업은 경부고속선 광명~평택 2복선화, 서해선~경부고속선 연결선, 광주~대구, 동해선, 전라선고속화, 전주김천선, 대구산단산업선, 원주연결선 등이다.

달빛내륙철도는 광주 송정과 서대구 간 198.8㎞ 구간을 잇는 단선 전철 사업으로 사업비는 총 4조5천억원으로 추산된다. 영호남 횡단축을 연결하는 노선으로 영호남 철도 소외지역 상생발전의 기틀을 마련하고 남부 경제권 활성화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광명~평택 66.3㎞ 구간의 2복선 전철화에는 5조6천억원, 익산~여수 89.2㎞ 구간의 복선전철 고속화에는 3조원의 사업비가 각각 투입될 예정이다.

화성 향남~경부고속선 연결선(7.1㎞·사업비 5천400억원), 삼척~강릉 일반철도(43.0㎞·1조2천억원), 전주~김천 일반철도(101.1㎞·2조5천억원), 원주~만종 연결선(6.6㎞·6천300억원), 대구산단~대합산단 일반철도(5.4㎞·2천600억원) 등이 타당성 조사 대상이다.

국토부는 이들 8개 사업에 대한 사전타당성 조사가 진행되면 국가철도망 계획에 반영된 신규 고속·일반철도 건설사업에 대한 사전타당성 조사가 모두 착수 완료된다고 설명했다.

국토부는 이달 말부터 순차적으로 사전타당성 조사 용역을 발주하고, 내년 초까지 발주를 완료할 계획이다. 이르면 내년 중 모든 사업에 대한 사전 타당성 조사 결과가 나올 것으로 보인다.

국토부 관계자는 "사전타당성 조사 용역 착수는 제4차 국가철도망계획이 본격 가시화되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새로 추진되는 사업이 조기에 본궤도에 오를 수 있도록 사업 타당성을 확보할 방안을 강구하겠다"고 말했다.

pc@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