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포스코, 3분기 역대 최대 매출-영업이익 달성…올해 전망치 상향(종합)

송고시간2021-10-25 17:38

댓글

글로벌 철강 수요 증가에 비철강 분야도 실적 개선

"4분기도 3분기와 유사할 것…내년에도 철강 수요 견조"

포스코 광양제철소
포스코 광양제철소

[포스코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권혜진 기자 = 세계적인 철강 수요 증가에 힘입어 포스코[005490]가 올해 3분기에 분기 기준으로 역대 최대 매출과 영업이익을 달성했다.

포스코는 지난 3분기 영업이익이 3조1천200억원으로 지난해 동기보다 365.7% 증가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25일 공시했다.

매출은 20조6천400억원으로 작년 동기 대비 44.7% 증가했다.

순이익은 2조6천300억원으로 415.7% 늘었다.

이번 영업이익은 연합인포맥스가 집계한 시장 전망치 2조8천441억원을 9.7% 상회하는 것이다.

포스코의 분기 영업이익이 3조원을 넘어선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지난 2분기에 2조2천억원의 영업이익을 내며 첫 분기 2조원대 영업이익을 달성한 지 석 달 만에 다시 사상 최대치 기록을 갈아치웠다.

자동차·조선·건설 등의 철강 수요 증가에 더해 원자재 가격 인상 따른 판매가 상승이 실적 호조를 이끈 것으로 분석됐다.

아울러 경쟁 관계인 중국이 탄소중립 정책에 따라 철강 생산을 인위적으로 줄인 데 따른 반사이익도 호실적에 한몫했다.

포스코에서 철강 부분은 전체 매출의 약 60%를 차지한다.

비철강 분야의 실적 개선도 전체 실적 상승에 기여했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은 3분기 영업이익이 1천485억원으로 지난해 동기보다 38.7% 증가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

특히 매출은 9조1천515억원으로 작년 동기 대비 80.6% 급증하며 처음으로 9조원대에 진입해 분기 기준 사상 최대치를 기록했다.

순이익은 690억원으로 25.4% 늘었다.

이는 원자재 가격 상승과 철강원료 사업 및 무역법인의 트레이딩 호조 덕분이다.

포스코케미칼도 3분기 에너지소재, 라임케미칼, 내화물 등 전 사업 부문에서 고루 매출이 증가해 연결기준 매출 5천50억원을 달성했다. 이는 작년 동기 대비 29.9% 증가한 것이자 분기 사상 최대 매출 실적이다.

영업이익도 315억원으로 지난해 동기보다 62.4% 증가했으며 순이익은 409억원으로 496.6% 늘었다.

포스코센터
포스코센터

[연합뉴스 자료사진]

포스코의 이러한 실적 개선세는 당분간 계속될 전망이다.

김영중 포스코 마케팅전략실장은 이날 컨퍼런스콜에서 4분기 실적 전망에 대해 "2분기 대비 3분기가 좋아진 것만큼은 어렵지만 3분기와 유사한 실적 정도는 나올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혔다.

다만 최근의 석탄 가격 상승 등으로 인한 원료비 부담 증가를 비롯한 외부 요인이 변수라고 덧붙였다.

내년도 업황에 대해서도 긍정적으로 전망했다.

김 실장은 "중국 정부가 탄소중립 목표 달성 차원에서 감산 유도정책을 강화할 것으로 보이고, 또 올해 자동차 생산이 작년 보다 증가했는데 내년 상반기에도 이런 수요가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 조선도 슈퍼사이클에 진입했으며 건설은 금융시장의 영향이 있지만, 각국의 인프라 투자나 경기부양책이 유효해 전반적으로 조금 성장하지 않을까 싶다"면서 "(철강) 수요는 견조하다"고 말했다.

포스코는 이러한 업황 전망 등을 토대로 올해 매출액 전망을 연결 기준 66조4천374억원에서 74조1천581억원으로 올려잡았다.

lucid@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