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지사직 내려놓은 이재명, 당내 결속 다지며 광폭행보 시동(종합)

송고시간2021-10-25 19:23

댓글

24일 이낙연 회동 이어 26일 문대통령·정세균 잇단 면담

정기국회서 '이재명표 정책' 입법화 속도…대장동 리스크는 여전

화상 퇴임 기자회견하는 이재명 경기도지사
화상 퇴임 기자회견하는 이재명 경기도지사

(수원=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25일 오전 경기도 수원시 경기도청에서 화상 퇴임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1.10.25 [국회사진기자단] jeong@yna.co.kr

(서울=연합뉴스) 고동욱 윤지현 김수진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가 25일 경기도지사직을 내려놓고 본선 레이스의 신호탄을 쏘아올렸다.

대장동 정국 정면 돌파를 위한 경기도 국감 준비 등으로 보름 가까이 늦어진 출발이지만 그만큼 속도감 있게 광폭 행보에 나서는 모습이다.

이 후보는 이날 오전 경기도청에서 퇴임 기자회견을 여는 등 도민들에게 작별을 고하고 도정을 마무리하는 절차를 밟았다.

사퇴 효력은 26일 0시를 기점으로 효력이 발생하며, 이후에는 숨 가쁜 일정이 이 후보를 기다리고 있다.

이 후보는 예비후보 등록을 한 뒤 오전 11시 문재인 대통령과 청와대 상춘재에서 면담을 한다.

전날 이낙연 전 대표와 회동으로 당내 갈등 봉합의 첫 단추를 끼운 데 이어, 문 대통령을 면담해 당내 친문 지지층과의 정서적 결합에 나서는 것이다.

애초 운영위 국감 일정 등을 고려해 27일 면담이 이뤄지지 않겠느냐는 관측이 많았지만 문 대통령의 출국 계획 등을 고려해 하루 앞당긴 것으로 알려졌다.

이어 오후 6시에는 정세균 전 총리와의 만찬 회동을 하는 등 '원팀' 행보를 숨돌릴 틈 없이 이어간다. 이 후보는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과도 회동 일정을 조율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아울러 이 후보는 이날 오후 3시에는 성남의료원에 방문한다.

이 후보는 성남시에서 시민운동을 하던 2004년 성남 구시가지의 대형 병원들이 문을 닫으면서 의료 공백이 심각해지자 직접 시장이 돼 시립의료원을 만들겠다고 마음먹은 것으로 알려졌다.

예비후보로 등록한 첫날 자신의 '정치적 발원지'를 찾아 초심을 다지는 셈이다.

이후 이 후보는 민생·경제에 초점을 맞춘 정책 행보에 무게중심을 두겠다는 계획이다.

정기국회 내에 '이재명표 정책'을 최대한 입법화, 이 후보의 최대 장점으로 꼽히는 실행력을 부각함으로써 중도 확장을 모색하겠다는 전략이다.

대표 정책 브랜드인 '기본 시리즈' 외에도 지역화폐 예산 확대, 소상공인·자영업자 손실보상제도의 보완, 플랫폼 사업자·업주 상생 정책 등이 주요 과제로 거론된다.

이 후보 캠프 선대위원장을 지낸 우원식 의원은 "민생·균형발전 가치가 전면에 나설 수 있도록 할 것"이라며 "이재명 정부가 되면 우리 사회가 어떻게 변할지를 정기국회 때 보이자는 것"이라고 말했다.

퇴임 기자회견장으로 향하는 이재명 경기도지사
퇴임 기자회견장으로 향하는 이재명 경기도지사

(수원=연합뉴스)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25일 오전 지사직 사퇴 기자회견을 하기 위해 경기도 수원시 경기도청 브리핑룸으로 향하고 있다. 2021.10.25 [국회사진기자단] toadboy@yna.co.kr

민주당에서도 이 후보를 적극 뒷받침하겠다는 입장이다.

고용진 수석대변인은 논평에서 "이 후보의 지역화폐, 배달 플랫폼, 수술실 CCTV 설치 등 경기도 정책은 대한민국의 표준이 됐다"며 "후보의 철학과 정책을 뒷받침할 예산과 입법에 당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다만 야당에서는 '입법권 남용'을 지적하며 이를 막아서겠다는 태세라 여야 간 긴장 수위도 높아질 것으로 보인다.

아킬레스건인 대장동 정국을 어떻게 돌파할지도 관전 포인트다.

최근 진성준 의원은 우원식·박홍근·박찬대 의원 등 이 후보 측 의원들과 함께 공공사업자가 참여하는 도시개발사업에서 민간이익을 총사업비의 10% 이내로 제한하는 내용의 도시개발법 개정안을 발의했다.

다만 검찰 수사 등 정국이 여전히 진행 중인 상황이라 정책 행보가 대장동의 족쇄를 풀 열쇠가 될지는 미지수다.

내부 정비도 여전히 숙제다.

전날 회동에서 이 전 대표는 "선거는 짧고, 정치는 길다. 정치도 짧고 인생은 길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선거 과정의 짧은 앙금을 털자는 원팀 메시지로 해석될 수 있는 내용이다.

이 후보도 "같이 손을 잡고 나가자"고 제안하면서 회동을 마치고 손을 잡는 모습이 연출된 것으로 전해졌다.

이 후보 측은 앞으로도 이 전 대표 측 의원들을 선대위 요직으로 대거 참여시켜 '용광로'를 만들겠다는 구상이다.

이 전 대표 측 의원들도 선대위 참여에는 긍정적인 입장이다.

다만 '각론'으로 들어가면 양측이 화학적 결합을 이루기까지는 여전히 장애물이 많다.

이 전 대표 경선캠프에서 정치개혁비전위원장을 맡았던 김종민 의원은 이날 라디오에서 이 후보의 공약인 기본소득 이 전 대표의 공약인 신복지 정책의 조합과 관련해 "공약은 원래 당의 이름으로 거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경제 활성화, 서민 지원 등 취지를 살려낼 수 있는 정책으로 복지와 병행하는 길을 찾아내야 한다"고 말하기도 했다.

sncwook@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