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이재명 "공직은 권세 아닌 책임…세계 선도국가 만들겠다"

송고시간2021-10-25 12:26

댓글

"경기도서 했던 대로 대한민국을 세계 표준으로 만들 것"

퇴임 기자회견…소방서 방문·간부회의 등 마지막 일정 소화

(수원=연합뉴스) 김경태 기자 =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25일 "대한민국이 부러워하는 경기도를 만들었던 것처럼, 대전환의 위기를 대도약의 기회로 삼아 전 세계가 부러워하는 선도국가 대한민국을 만들겠다"고 밝혔다.

이 지사는 이날 오전 경기도청에서 진행한 퇴임 기자회견에서 "경기도가 대한민국의 표준이 된 것처럼, 대한민국을 세계의 표준으로 만들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공직은 권세가 아니라 책임"이라며 "경기도의 주인이자 주권자인 1천380만 도민께 드린 약속과 공직자로서의 책임을 다하기 위해 오늘까지 최선을 다했다"고 했다.

화상 퇴임 기자회견하는 이재명 경기도지사
화상 퇴임 기자회견하는 이재명 경기도지사

(수원=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25일 오전 경기도 수원시 경기도청에서 화상 퇴임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1.10.25 [국회사진기자단] jeong@yna.co.kr

이어 "이제 5천만 국민의 삶을 책임지는 나라의 대표일꾼이 되고자 한다"며 "한없이 무거운 책임감에 어깨가 무겁지만 주어진 소명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그러면서 "경기도지사로서 도민께 받은 크나큰 은혜, 새로운 대한민국, 공정한 나라로 반드시 보답하겠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이 지사는 "규칙을 지켜서 손해 보지 않고, 규칙을 어겨 이익을 볼 수 없다는 믿음이 확고할 때 나라가 흥성할 수 있다"며 "그래서 민선 7기 경기도의 '새로운 경기, 공정한 세상'은 시대의 과제이자 제 소명이었고, 공정의 가치를 뿌리내리기 위해 최선을 다했다"고 회고했다.

이 지사는 "오늘은 도지사 임명장을 받은 지 1천213일째 되는 날로, 지난 6월 기준 공약 이행률 98%를 달성했다"며 3년 3개월여 재임 기간 성과를 일일이 나열하며 자평했다.

"주어진 임무를 다하지 못하고, 도지사로서 마지막 인사를 드리게 되어 대단히 아쉽고 송구하다"고 밝힌 그는 "돌아보며 지난 3년여 시간은 숱한 위기의 연속이었는데, 고비마다 도민 여러분의 따뜻한 격려와 성원이 있었기에 힘을 낼 수 있었다"며 도민과 공직자들에게 고개 숙여 인사를 했다.

이 지사는 "앞으로 공직자로, 정치인으로 결코 주권자에게 거짓말을 하지 않고 헛된 약속을 하지 않으며, 한 번 한 약속은 반드시 지켜서 오늘보다 내일이 더 기대되는 성장하고 발전하는 나라를 만들겠다"며 인사말을 마무리했다.

이어진 기자간담회에서 그는 '도정을 점수로 평가해달라'는 질문에 "내가 보고 받기로는 79점이라는데, 오르락 내리락하니 요즘은 얼마 정도 하려나 모르겠다"고 했다.

이 지사는 이날 오후에는 경기도소방재난본부와 수원남부소방서 방문, 확대간부회의 주재, 도의회 방문, 코로나19 부서 격려 등으로 경기지사로서 마지막 일정을 소화한다. 이 지사의 임기는 이날 밤 12시까지이다.

2018년 6·13 지방선거에서 당선된 이 지사는 그해 7월부터 민선 7기 도정을 수행해 왔다.

이날 지사직 사퇴는 공직선거법상 대선 후보자의 사퇴 시한(대선 90일 전인 12월 9일)보다 한 달여 이른 것이다.

남은 민선 7기 경기도정은 내년 6·1 지방선거로 7월에 후임 지사가 취임할 때까지 오병권 행정1부지사의 권한 대행 체제로 운영된다.

경기도민에게 인사하는 이재명 경기도지사
경기도민에게 인사하는 이재명 경기도지사

(수원=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25일 오전 경기도 수원시 경기도청에서 열린 화상 퇴임 기자회견에서 경기도민에게 인사하고 있다. 2021.10.25 [국회사진기자단] jeong@yna.co.kr

ktkim@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