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최관호 서울청장 "민주노총 불법집회 신속하게 사법처리"

송고시간2021-10-25 12:51

댓글

취임 100일 간담회서 "대선 대비·방역 치안에 중점"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기자 = 최관호 서울지방경찰청장은 "지난 20일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 불법 집회 행위에 대해 신속하고 엄정하게 사법처리하겠다"고 밝혔다.

최 청장은 취임 100일을 맞아 이뤄진 기자간담회에서 "당일 총파업 집회 시위 관리는 방역 관리 차원에서 이뤄졌다"며 "그럼에도 불법 시위가 발생한 부분이 명백하므로 즉시 불법행위 수사본부를 가동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최 청장은 이어 불법 집회와 관련, 감염병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과 집회 및 시위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고발된 2명이 입건됐으며 12명은 입건 전 조사를 받았고 추가로 입건 사례가 나올 수 있다고 설명했다.

서울청은 부동산 투기 관련 수사와 관련해서는 총 24건 278명에 대해 수사 중이라고 밝혔다.

서울청 관계자는 "LH(한국토지주택공사) 직원 관련 수사를 하던 중 추가 입건자가 3명 발생했다. LH 직원은 현직으로 파악된다"고 설명했다.

서울청은 남양유업 홍원식 회장의 부인 이운경 고문이 5인 이상 사적 모임 금지 조치를 위반한 혐의(감염병예방법 위반)로 고발된 건은 수사가 마무리 단계이며, 강남 한 백화점의 명품 보석 매장에서 고객들의 정보가 유출된 건도 CCTV(폐쇄회로)TV 등을 파악 중이라고 밝혔다.

한편, 최 청장은 "서울 경찰은 어느 지역보다 시스템적으로 움직이고 역량도 뛰어나다는 것을 확인하는 시간이었다"고 취임 후 100일 소회를 밝혔다.

최 청장은 그러면서 향후 치안 정책 방향에 대해 "대선 대비 태세를 강화하고 방역 치안을 지속해 안정적인 서울 치안을 확보하겠다"고 강조했다.

최 청장은 "자치경찰제 시행과 관련해 시민들이 체감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보이스피싱 같은 사기 범죄 등 민생을 위한 정책도 잘 살피겠다"고 덧붙였다.

최관호 서울청장
최관호 서울청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lisa@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