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노규덕 "종전선언, 대북 적대시 정책 없다는 가장 상징적 조치"

송고시간2021-10-25 12:54

댓글

NK포럼 기조발표…"북한, '선결과제' 제기하면서도 대화가능성 염두"

국가안보전략원 NK 포럼에서 기조발표 하는 노규덕 본부장
국가안보전략원 NK 포럼에서 기조발표 하는 노규덕 본부장

(서울=연합뉴스) 황광모 기자 = 북핵 실무 협상을 맡은 노규덕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이 25일 오전 서울 종로구 포시즌스 호텔에서 국가안보전략원이 '한반도 종전 선언과 2030 미래구상'을 주제로 개최한 2021년 4차 NK 포럼에서 '종전 선언과 한반도 평화구상'에 대한 기조 발표를 하고 있다. 2021.10.25 hkmpooh@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효정 기자 = 한국의 북핵 수석대표인 노규덕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은 25일 "종전선언은 대북 적대시 정책이 없음을 가장 상징적으로 보여주는 조치라고 할 수 있으며 북측과 대화 재개의 중요한 모멘텀이 될 수 있을 것으로 믿는다"고 말했다.

노 본부장은 이날 국가안보전략연구원이 서울 광화문 포시즌스 호텔에서 개최한 'NK포럼' 기조발표에서 "북측은 하노이 (북미정상회담) 이후 대화 재개의 전제조건으로 대북 적대시 정책 철회를 강조해오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아프가니스탄 전쟁이 미국 최장의 전쟁이라고 하지만 사실 최장의 전쟁은 6·25 전쟁이다. 정전협정이 체결되고 평화협상으로 나아가지 못한 채 68년의 세월이 흘렀다"며 "이런 맥락에서 종전선언은 대북 신뢰 구축 조치로서 의미가 크다"고 짚었다.

노 본부장은 북측이 종전선언 제안에 대해 "신속한 반응을 보였다"며 "북한은 대화 관련 '선결 과제' 해결 필요성을 지속적으로 제기하면서도 대화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있는 것으로 평가된다"고도 말했다.

북한은 지난달 김여정 노동당 부부장의 두 차례 담화와 김정은 국무위원장 시정연설을 통해 종전선언 제안에 비교적 적극적으로 자신들의 입장을 개진했다. 종전선언 선결 조건으로 북한의 무력 증강 활동을 도발로 규정하는 '이중기준' 및 적대시 정책 철회를 요구하고 있다.

국가안보전략원 NK 포럼에서 기조발표 하는 노규덕 본부장
국가안보전략원 NK 포럼에서 기조발표 하는 노규덕 본부장

(서울=연합뉴스) 황광모 기자 = 북핵 실무 협상을 맡은 노규덕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이 25일 오전 서울 종로구 포시즌스 호텔에서 국가안보전략원이 '한반도 종전 선언과 2030 미래구상'을 주제로 개최한 2021년 4차 NK 포럼에서 '종전 선언과 한반도 평화구상'에 대한 기조 발표를 하고 있다. 2021.10.25 hkmpooh@yna.co.kr

한편 노 본부장은 종전선언이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의 연속성과 지속성을 만들어 나간다는 정치적 의미를 갖고 있다"고도 밝혔다.

정부는 남북·북미관계가 진전과 후퇴, 정체를 반복하는 악순환의 근원을 해소하고자 '상황에 좌우되지 않는 대북 관여의 틀과 구조'를 만드는 것이 긴요하다고 판단했다며 "그런 문제의식 하에 탄생한 것이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라고 설명했다.

그는 "우리가 방관하거나 소극적 자세를 보일 경우 한반도 정세가 악화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며 "북한에 대한 지속적 관여가 필요하며 이런 맥락에서도 종전선언은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아울러 "이는 언제, 어디서나, 어떤 이슈에 대해서도 논의할 수 있다는 미측의 입장과도 부합한다"며 전날 서울에서도 미국의 성 김 국무부 대북 특별대표와 "종전선언과 관련해 진지하고 심도있는 협의를 가졌다"고 소개했다.

김 대표도 전날 협의 이후 기자들과 만나 "노 본부장과 한국의 종전선언 제안을 포함해 다양한 아이디어와 이니셔티브(different ideas and initiatives)를 모색하기 위해 계속해서 협력해 나가길 기대한다"고 말해 종전선언에 대한 지속적 협의 의지를 밝혔다.

다만 미국 정부는 종전선언 자체에 대한 자신들의 판단과 추진 방향성 등은 아직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고 있다.

kimhyoj@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