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이재명 "각종 의혹?…나를 아무리 뒤져도 100% 나올 게 없을 것"

송고시간2021-10-25 14:05

댓글

"그런 각오 없이 여기까지 왔겠나…내가 걱정되는 건 주변사람들"

尹측 '성남도개공 사장 사임 개입' 의혹 제기에 "전혀 사실 아니다"

(수원=연합뉴스) 류수현 기자 =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25일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 여부 등 자신을 둘러싼 갖가지 의혹에 대해 "장담하건대 저를 아무리 뒤져도 100% 뭐가 나올 게 없을 것"이라고 했다.

지사직 사퇴하는 이재명 경기지사
지사직 사퇴하는 이재명 경기지사

(수원=연합뉴스) 홍기원 기자 =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25일 오전 경기도 수원시 경기도청에서 퇴임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1.10.25 [공동취재] xanadu@yna.co.kr

이 지사는 이날 경기도지사 퇴임 기자회견을 마친 후 기자간담회에서 "그런 각오도 없이 여기(대선 출마)까지 왔겠나"라며 이렇게 밝혔다.

그는 "독한 사람 옆에 있으면 벼락 맞는다는 얘기가 있는데 제가 걱정되는 건 주변 사람들"이라며 "그들에게 '제가 사선에 있기 때문에 당신들도 똑같은 위험에 처한다'고 수없이 얘기해왔다"고 했다.

이어 국민의힘 대선 후보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 측이 황무성 초대 성남도시개발공사(이하 성남도개공) 사장의 사임에 이 지사가 관여했다는 의혹을 제기한 것에 대해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반박했다.

이 지사는 "성남도개공 사장은 성남에서 가장 큰 산하기관이지만, 황무성 사장이 공모로 뽑혔을 때 (저는 그분을) 전혀 모르는 사람이었다"며 "황 전 사장이 그만둔다고 했을 때 '왜 그만두지?'라는 생각이 들었는데, 당시 아쉬웠던 기억이 난다"고 했다.

성남도개공 전략투자팀장을 지내며 공모지침서 작성 등 실무를 담당한 정민용 변호사가 성남시장에게 직접 '공사 이익을 확정한 내용의 공모지침서'를 보고했다는 논란에 대해서도 "시장실에서 진행된 합동회였다"고 선을 그었다.

고개 숙여 인사하는 이재명
고개 숙여 인사하는 이재명

(수원=연합뉴스) 홍기원 기자 =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25일 오전 경기도 수원시 경기도청에서 열린 퇴임 기자회견에서 도민들에게 고개 숙여 인사하고 있다. 2021.10.25 [공동취재] xanadu@yna.co.kr

이 지사는 "도시개발사업단, 도시공사 등 실무자들이 참여한 합동회를 시장실에서 최소 2∼3번은 했다"며 "그때 제가 얘기한 게 (대장동 개발과 관련해) 민간에 과도한 부담을 시켜 문제 삼을 수 있으니 제소 전 화해, 부제소 특약을 해두라고 지시했다"고 강조했다.

이 지사는 대선 경쟁자였던 이낙연 전 대표의 신복지 공약을 계승하겠다는 입장도 밝혔다.

그는 "신복지는 민주당의 연구 결과고, 저도 이 정책에 대해 안 된다고 한 번도 말한 적 없다"며 "이 전 대표가 말했던 아동수당, 양육수당 등이 제가 다루는 부분적 기본소득이다"고 말했다.

한편 이 지사는 이날 오전 진행된 도지사직 사퇴 기자회견에서 "부동산 정책이 성공적이지 못했다는 건 정부도 인정했고, 제가 새삼 드릴 말씀이 없다"며 "불가피하게 토지에서는 발생한 불로소득을 제도적으로 완벽하게 환수해서 이익을 모두의 것으로 만드는 것이 근본적인 문제 해결 방안"이라고 말했다.

이어 "현재 논란인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 역시 제가 아니면 민간개발에 100% 개발이익이 갔을 것이고, 50억이 아닌 500억 클럽이 생겨났을 것"이라며 "제도적으로 100% 이익을 환수할 수 있게 되면 주택, 부동산 문제로 국민이 고통받는 이 현실은 얼마든 개선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you@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