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전두환 찬양 멈춰야"…합천 시민단체, 5·18현장서 기자회견

송고시간2021-10-25 14:30

댓글

"일해공원 등 모든 상징물 철거 마땅…국립묘지 안장도 안 돼"

"전두환 찬양 멈춰야"…합천 시민단체, 5·18현장서 기자회견
"전두환 찬양 멈춰야"…합천 시민단체, 5·18현장서 기자회견

(광주=연합뉴스) 정회성 기자 = 25일 오후 광주 동구 옛 전남도청 앞에서 경남 합천지역 시민단체가 5·18단체와 함께 전두환 전 대통령 찬양 중단과 사후 국립묘지 안장에 반대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이날 기자회견을 연 시민단체는 합천에서 전씨 아호를 딴 일해공원의 명칭 변경 운동을 하고 있다. 2021.10.25 hs@yna.co.kr

(광주=연합뉴스) 정회성 기자 = 전두환 전 대통령 호를 딴 일해공원의 명칭 변경을 요구하는 경남 합천지역 시민단체가 25일 광주를 찾아 '전두환 흔적 지우기'를 촉구했다.

전두환적폐청산경남운동본부, 생명의숲되찾기합천군민운동본부는 이날 5·18민주화운동 역사 현장인 광주 동구 옛 전남도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일해공원을 비롯해 모든 전두환 찬양 시설과 상징물을 철거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단체는 "전두환의 여생이 얼마 남지 않았다"며 "국립묘지에 묻히지 않도록 관련법도 조속히 처리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최근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전두환 옹호 발언'을 둘러싼 논란과 관련해서는 "국민의힘이 전두환 옹호와 찬양은 당 입장을 위배한다는 점을 소속 정치인에게 주지시키고 모든 공직선거 후보자 공천 기준으로 삼아야 한다"는 의견을 제시했다.

지난해 6월 일해공원 명칭 변경을 위한 합천군민추진위원회를 결성한 단체는 이달 6일 전씨의 국립묘지 안장에 반대하는 청와대 국민청원을 제기했다.

경남 합천의 전두환 전 대통령 호를 딴 일해공원과 친필 표지석
경남 합천의 전두환 전 대통령 호를 딴 일해공원과 친필 표지석

[연합뉴스 자료사진]

단체는 전국에 잔존하는 '찬양 시설'로 합천 일해공원과 생가터, 경기 포천시 축석고개 입구 호국로 기념비, 서울 중소기업중앙회 친필 주춧돌 등을 지목했다.

경기 과천시 국사편찬위원회에 전씨가 심은 나무, 서울 국립중앙도서관 친필 조형물, 대구공업고등학교 모교 방문비와 일해정, 전남 장성군 육군 상무대 범종 등도 '상징물'로 분류했다.

단체는 "전두환은 전직 대통령 예우조차 박탈당한 반인도적 범죄자"라며 "그의 흔적 지우기는 오욕의 역사를 정화하는 역사바로세우기의 일환"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후대에 그릇된 역사관을 초래하도록 전두환 미화 시설물을 남겨둬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전두환적폐청산경남운동본부 등은 이날 오전에는 국립 5·18민주묘지를 찾아 참배단 앞에서 무릎을 꿇고 오월영령을 위로했다.

이후 옛 망월묘역으로 이동해 '전두환 비석'을 발로 밟았다.

5·18 묘역 참배하는 경남 시민단체
5·18 묘역 참배하는 경남 시민단체

(광주=연합뉴스) 25일 오전 광주 북구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전두환적폐청산경남운동본부(준) 등 시민단체 관계자들이 참배하고 있다. 이들은 전두환 국립묘지 안장 반대 및 일해공원 명칭 변경 등을 추진하고 있다. 2021.10.25 [광주 진보연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iny@yna.co.kr

hs@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