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김포공원묘지서 '방치 묘' 1천500여기…운영사 골머리

송고시간2021-10-26 08:30

댓글

분산 이전 앞두고 난감…"무연고 묘 판정 절차 진행"

화장
화장

[위키미디어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김포=연합뉴스) 윤태현 기자 = 경기도 김포시 풍무동 김포공원묘지가 분산 이전을 앞둔 가운데 유족들이 찾지 않는 묘가 1천500여기나 돼 운영사가 골머리를 앓고 있다.

26일 김포시에 따르면 김포공원묘지(11만1천㎡)가 있는 풍무동 산 141-23일대에서는 '풍무7·8지구 도시개발사업'이 추진되고 있다. 이 사업은 1천500여세대 규모의 주거단지를 건설하는 내용으로 현재 지주들로 구성된 추진위가 주도하고 있다.

공원묘지 운영사인 김포공원은 이 사업에 발맞춰 묘지를 개별 묘 단위로 분산 이전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김포공원과 사업 추진위는 각 고인의 유족들과 묘 이장·보상 등을 협의할 방침이다.

문제는 유족들이 찾지 않는 묘다. 이 공원묘지에는 총 5천971기의 묘가 있는데 이 가운데 방치된 묘가 25%에 해당하는 1천563기로 파악됐다.

이들 묘는 기록상 유족은 있으나 찾는 이가 없거나 관리비를 내지 않는 등 방치된 상태인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유족이 없는 것은 아니어서 '무연고 묘'로 분류된 것은 아니다.

차라리 무연고 묘로 판정된 상태라면 관련법에 따라 이전·화장 처리하면 되지만 단순히 유족과 연락이 닿지 않는 상태일 가능성도 있어 함부로 처리할 수 없다는 게 김포공원 측의 설명이다.

김포공원은 이들 묘의 유족 여부를 일일이 확인한 뒤 무연고 묘 판정을 받는 절차를 진행할 계획이다.

장사 등에 관한 법률에 따르면 무연고 묘는 계획과 일정 등을 공고하고 고인의 시신을 5년간 매장 또는 봉안한 뒤 화장해 뿌리는 방식으로 처리할 수 있다.

김포공원 관계자는 "묘의 무연고 여부는 법원에서 결정하는데 결정 기준을 모두 파악하지 못한 상황이어서 법률 자문을 구하고 있다"며 "무연고 묘 판정을 받으면 관련법에 따라 전국 장사시설로 이장한 뒤 화장 처리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이어 "다만 무연고 묘 판정을 받더라도 뒤늦게 유족과 연락이 닿는 경우가 있고 각종 분쟁도 벌어질 가능성도 있어 문제가 발생하지 않도록 면밀히 조사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김포공원은 풍무동 김포공원묘지와 대곶면 상마리 공원묘지(6만5천357㎡·묘 3천698기)를 운영하고 있다.

이들 공원묘지는 모두 1970년대에 준공돼 시설 노후화가 심각한 상태다. 김포공원은 상마리 공원묘지를 현대화하는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tomatoyoo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