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윤석열 "정부 상식·원칙지켰으면 국민이 저를 안 불러냈을 것"

송고시간2021-10-25 15:15

댓글
기자회견 하는 윤석열
기자회견 하는 윤석열

(대전=연합뉴스) 김준범 기자 =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25일 오후 대전시 중구 대흥동 국민의힘 대전시당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1.10.25 psykims@yna.co.kr

(대전=연합뉴스) 김준호 기자 =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25일 "이 정부가 상식과 원칙을 지켰다면 국민이 저를 불러내시지 않았을 것"이라고 말했다.

윤 전 총장은 이날 국민의힘 대전시당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이 정권의 연장을 저지하고 나라와 법을 제대로 세우자고 국민이 불러내셨기에 저 역시 뒤도 돌아보지 않고 나왔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원칙과 상식, 법치 등 우리 사회가 번영하기 위한 기반을 닦고, 경제 성장과 발전을 위해 필요한 일들은 최고 실력자를 모셔서 함께 일을 해 나갈 생각"이라며 "기본적인 헌법 가치가 무너져내리는 상황에서 기성 정치인들이 경각심을 갖고 제대로 싸워 저지하는 노력을 진정성 있게 보였다면 국민이 저를 불러내지 않았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윤 전 총장은 '전두환 옹호 발언' 논란과 관련해 "5공 정권 탄생 과정에서 저지른 군사 반란과 5·18 광주 학살에 대해서는 그동안 강도 높게 비판했다"며 "제가 최고 전문가를 영입해 성장·번영하는 문제를 설명하는 와중에 이름 석 자만 들어도 힘들어하실 분들의 입장을 살피지 못했고, 깊이 사과드렸다"고 재차 해명했다.

이어 '집중 견제·지지율 하락' 등 위기 상황이라는 평가에 대해 "저는 정치를 시작한 지 얼마 안 됐기에 상황에 따른 묘안을 생각해본 적이 없다"며 "늘 진정성 있게 정직하게 국민의 평가를 받겠다"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의 국회 시정연설에서 '대장동·검찰 개혁' 등 언급이 없었던 데 대해서는 "아직 시정연설을 듣지 못했지만, 국민이 많은 관심을 두고 있는 문제나 현안이 빠진 것은 이해하기 어렵다"며 "일정이 되면 시정 연설을 꼼꼼히 챙겨보도록 하겠다"고 답했다.

윤 전 총장은 "이 정부 사정기관이 대장동 사건에서 매일 매일 새로운 이슈가 터지는데도 팔짱만 끼고 있다"며 "검찰이 이렇게 대응하는 것은 한 번도 경험하지 못한 게 아닌가 싶다"고 지적했다.

윤석열 향한 응원과 비난
윤석열 향한 응원과 비난

(대전=연합뉴스) 김준범 기자 =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25일 오후 대전시 중구 대흥동 국민의힘 대전시당을 방문한 가운데 당사 앞에서 윤 전 총장을 향한 응원과 비난의 목소리가 섞이고 있다. 2021.10.25 psykims@yna.co.kr

윤 전 총장은 "대전과 세종, 충청 일원 산업단지를 경제자유구역으로 지정해 외국계 기업이 많이 들어오도록 세금감면 등을 지원하겠다"며 "세종시는 수도 기능이 실질화되도록 의회와 소통, 국무회의 주재 등을 감안해 청와대 제2 집무실을 설치하겠다"고 약속했다.

기자간담회를 마친 윤 전 총장은 지지 모임인 대전발전포럼 발대식에 참석한 뒤 국민의힘 대통령 예비후보 충청권 합동토론회 장소로 이동했다.

kjunh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