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원희룡 "대장동 국민조사단·범죄수익 환수운동 시작할 것"

송고시간2021-10-25 16:44

댓글
원희룡 전 제주지사 대전서 언론간담회
원희룡 전 제주지사 대전서 언론간담회

[촬영 김준호]

(대전=연합뉴스) 김준호 기자 =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원희룡 전 제주지사는 25일 대장동 도시개발사업과 관련해 "이재명 권력형 비리 특별검사를 대신하는 국민조사단 활동을 시작하겠다"고 말했다.

원 전 지사는 이날 국민의힘 대전시당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이재명 민주당 대선후보가 경기지사를 사퇴하는 오전 10시를 기해 고발장을 접수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이 후보는 역사상 최대 권력형 비리의 제1 피의자로 신분이 바뀌었고, 제가 그 신분증을 목에 걸어주고 온 것"이라며 "국민청원에도 올렸으니 각종 내용을 제보해달라, 공익제보라는 법 장치를 이용해 수사의 길을 가보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부동산 가격 폭등 때문에 뜻하지 않게 횡재한 돈이라고 깔고 앉은 사람들에게 수익을 환수 해오는 사람이 없다"며 "천화동인, 화천대유, 성남의뜰 모든 관계자를 국민의 피땀을 도둑질해 간 범죄 수익 보관자로 고발하는 등 범죄수익을 환수하기 위한 국민운동도 동시에 시작됐다"고 덧붙였다.

원희룡 전 제주지사 대전서 언론간담회
원희룡 전 제주지사 대전서 언론간담회

[촬영 김준호]

원 전 지사는 '지지율 반등 전략'을 묻자 "지지율은 심사위원인 국민의 고유 권한"이라며 "제가 다져온 인생, 국가 운영을 위해 이재명의 비리든 인간성이든 때려눕힐 경쟁력이 있다, 그 외 전략은 없다"고 말했다.

그는 부인인 신경정신과 전문의 강윤형 씨가 이재명 후보를 '소시오패스'라고 말한 게 논란이 된 것에 대해 "대선 후보 검증은 사생활이 아니라 공적 영역으로 100% 투명성이 요구된다"며 "박근혜 전 대통령에게 민주당이 온갖 정신병력적 표현과 의견을 개진하고, 그것을 책으로 써 전 국민에게 돌렸던 것부터 사과하라"고 주장했다.

원 전 지사의 부인 강 씨는 이날 오전 국민의힘 대전시당에서 여성 당원을 대상으로 간담회를 진행했으나, 언론 관심 등을 의식해 비공개로 전환했다.

지역공약과 관련해 원 전 지사는 "세종시가 행정도시로 자리 잡으려면 행정, 정치 기능이 모두 세종시로 와야 한다"며 "대전과 충남, 충북을 신수도권 메가시티로 육성하겠다"고 약속했다.

kjunh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