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에어포스원' 대통령 전용기 10여년만에 바뀐다…곧 교체(종합)

송고시간2021-10-25 18:25

댓글

B747-8i 5년간 임차…보안·통신장비 등 개조 완료

11년 만에 교체되는 '에어포스원'
11년 만에 교체되는 '에어포스원'

(서울=연합뉴스) 최재구 기자 = '한국판 에어포스원'인 대통령 전용기가 내달부터 바뀔 것으로 보인다. 25일 정부와 군 관계자에 따르면 새 대통령 전용기로 채택된 공군 1호기인 보잉 747-8i 기종(아래사진)이 내달부터 예정대로 임무에 본격 투입될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기존 공군 1호기로 사용된 보잉 B747-400 기종(위 사진)은 이달 말 문재인 대통령의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참가 등을 끝으로 11년 만에 퇴역하게 된다. 2021.10.25 [연합뉴스 자료사진] jjaeck9@yna.co.kr

(서울=연합뉴스) 정빛나 박경준 기자 = '한국판 에어포스원(공군 1호기)'인 대통령 전용기가 조만간 교체될 것으로 보인다.

25일 정부와 군 관계자에 따르면 새 대통령 전용기로 채택된 공군 1호기인 보잉 747-8i 기종이 이르면 내달부터 임무에 투입될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기존 공군 1호기로 사용된 보잉 B747-400 기종은 이달 말 문재인 대통령의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참가 등을 끝으로 11년 만에 퇴역하게 된다.

다만 도입 절차 등을 감안해 교체 시기가 내년께로 연장될 가능성도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새 전용기인 747-8i 기종은 현존하는 대형 항공기 가운데 가장 빠른 마하 0.86의 순항 속도를 자랑한다. 최대 14시간에 1만4천815㎞까지 운항할 수 있다.

현재 대통령 전용기인 보잉사의 747-400기종보다 운항거리가 약 2천300km 길어졌다. 동체도 기존보다 더 커졌다.

공군 1호기는 대통령 해외 순방 등에 이용하는 국가 안보의 핵심 설비다.

정부는 2010년부터 5년 단위로 전용기 임차 계약을 하고 있으며, 작년 5월 대한항공과 3차 임차 계약을 체결하면서 보잉 747-8i 기종을 5년(2021∼2026년)간 임차하기로 했다.

이후 보안 및 통신장비 개조 작업을 비롯해 유관 부처와의 재검증 절차 등을 진행한 것으로 전해졌다.

shin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