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심석희 '불법도청 의혹' 서울 남대문서에서 수사

송고시간2021-10-25 20:37

댓글
서울남대문경찰서
서울남대문경찰서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송은경 기자 = 경찰이 쇼트트랙 국가대표 심석희 씨가 2018년 평창동계올림픽 당시 다른 사람들의 대화를 몰래 녹음했다는 의혹에 대한 수사에 착수했다.

25일 경찰 등에 따르면 서울경찰청은 전날 심씨의 통신비밀보호법 위반 혐의 사건을 남대문경찰서에 배당해 수사하도록 했다.

앞서 한 민원인은 불법 도청을 한 심씨를 처벌해달라는 취지로 국민권익위원회 국민신문고에 민원을 제기했고, 이 민원은 서울경찰청으로 이첩됐다.

한 매체는 심 씨와 코치 A씨 간 메신저 대화 내용을 보도하며 심 씨가 "최민정이 감독한테 뭐라고 지껄이나 들으려고 락커에 있는 중"이라며 "녹음해야지"라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nora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