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르포] '베이징을 떠나지 말라'…70일 만의 코로나에 발칵

송고시간2021-10-27 06:00

댓글

동계올림픽 3개월여 앞두고 1주일 새 18명 확진에 강력한 방역정책

확진자 발생 아파트 단지 봉쇄…3주 동안 3∼4일마다 핵산검사

중국 베이징역 안전검사
중국 베이징역 안전검사

[촬영 김윤구 기자]

(베이징=연합뉴스) 김윤구 한종구 특파원 = "꼭 필요한 경우가 아니라면 베이징을 떠나지 말고, 불가피한 출장은 사전에 학교와 거주지 주민위원회에 보고해야 합니다."

중국 베이징(北京)에서 활동하는 교민 A씨는 최근 중학생 딸 담임교사와 학부모의 위챗(微信·중국판 카카오톡) 단체 대화방에 올라온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공지를 보고 한참을 고민했다.

그는 이번 주 장쑤(江蘇)성 옌청(城)에서 열리는 제3회 한중무역투자박람회에 참석할 계획이었으나, 코로나19 확산으로 학생은 물론 가족까지 베이징을 벗어나지 말라고 권고했기 때문이다.

코로나19 확산으로 한산한 중국 베이징역
코로나19 확산으로 한산한 중국 베이징역

[촬영 김윤구 기자]

'이동 자제'를 권고하는 내용이지만, 사실상 '이동 금지' 명령으로 해석됐다.

출장을 갈지 말지에 대한 그의 고민은 다른 곳에서 풀렸다.

옌청으로 가는 항공편이 취소됐다는 연락을 받은 것이다.

항공사 측은 취소 이유를 밝히지 않았지만, 그는 베이징 방역 정책 강화에 따른 조치로 이해했고 출장을 취소했다.

A씨는 연합뉴스에 "중국은 지난해 우한 사태를 겪은 뒤 수도 베이징만큼은 무조건 코로나19를 차단해야 한다는 사명감 같은 게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내년 2월 동계올림픽을 앞두고 베이징에서 코로나19가 산발적으로 확산하자 중국 당국이 신경을 바짝 곤두세우고 있다.

코로나19 확산으로 한산한 중국 베이징역
코로나19 확산으로 한산한 중국 베이징역

[촬영 김윤구 기자]

베이징에서는 지난 19일 첫 확진자가 나온 이후 25일 오후까지 창핑(昌平)구, 펑타이구(台)구, 하이뎬(海淀)구 등 3개 구에서 모두 18명의 확진자(무증상 감염자 포함)가 나왔다.

베이징 확진자 발생은 70일 만이지만, 단기간에 두 자릿수를 기록한 것은 지난 1월 후 처음이다.

이에 중국 당국은 강력한 방역 정책을 재가동했다.

확진자 발생으로 봉쇄된 창핑구의 한 아파트 단지.

정문 앞에는 각종 배달 음식과 생필품이 수북이 쌓여 있었다.

입구에 붙어있는 '모든 출입구를 폐쇄하고 사람과 차량의 출입을 통제한다'는 내용의 통지문이 을씨년스럽게 보이기도 했다.

흰색 방역복을 입은 관리 요원이 없다면 텅 빈 아파트라는 생각이 들 정도였다.

베이징 시내 모습
베이징 시내 모습

[촬영 한종구 기자]

아파트 주민 3만여 명은 핵산검사가 아니면 집 밖으로 나올 수 없다.

앞으로 3주간 3∼4일마다 핵산검사를 하고, 1명의 추가 확진자도 나오지 않아야 봉쇄가 해제된다.

한 택배기사는 현지 언론에 "아파트 입구에서 주문한 사람에게 전화로 택배 도착 사실을 알리면, 관리 요원들이 택배를 집으로 가져다주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기차를 이용해 베이징을 오가는 인원도 크게 줄었다.

26일 오후 베이징역은 평소와 달리 다소 한산한 모습이었다.

대합실 곳곳에는 마스크를 착용하고 사회적 거리를 유지하라는 안내문과 함께 코로나19 발생 지역에 가려면 48시간 이내 핵산검사 음성 증명서를 제시해야 한다는 방송이 흘러나왔다.

역무원들이 탑승객을 대상으로 휴대전화 건강 코드 미니 프로그램인 젠캉바오(健康寶)를 꼼꼼하게 체크하는 모습도 볼 수 있었다.

젠캉바오는 중국이 지난해 코로나19 사태 초기에 개인의 동선을 확인하기 위해 만든 것으로, 녹색(정상)·황색(관찰)·빨간색(집중관찰) 등 3가지 색으로 구성돼 있다.

휴대전화 기록 등 위치 추적을 통해 위험지역에 다녀온 경우 빨간색으로 표시되며, 이 표시가 뜨면 건물이나 관광지 등 공공장소에 들어갈 수 없다.

베이징역 관계자는 "기차를 타는 사람이 평소에 비해 크게 줄었다"고 말했다.

베이징 시내 젠캉바오 체크
베이징 시내 젠캉바오 체크

[촬영 한종구 기자]

베이징 당국이 이처럼 '타지역 이동 자제령'을 내린 것은 최근 중국 내 코로나 확진자 확산이 이동에 의한 감염에서 비롯된 것으로 파악됐기 때문이다. 베이징 확진자 대부분도 중국 다른 지역들을 방문한 2개 단체여행팀과 관련된 사례들이다. 최근 일주일 사이 신규 확진자는 중국 31개 성(직할시·자치구 포함) 가운데 12개 성으로 번졌다. 19~25일 신규 확진자는 모두 186명이다.

베이징은 14일 이내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온 지역을 다녀온 경우 베이징 진입을 막고 있는 것으로 보도됐다.

베이징에 들어오거나 베이징에서 나가는 단체 관광 역시 모두 중단된 상태다.

아울러 마라톤 경기나 대형 콘퍼런스 등 사람들이 많이 모이는 행사는 연기하거나 취소했다.

내달 8∼11일 열리는 중국 공산당 19기 중앙위원회 6차 전체회의(19기 6중전회)와 내년 2월 베이징동계올림픽을 앞두고 베이징이 '제로 코로나'로 복귀를 위해 고삐를 바짝 죄는 것이다.

코로나19 확잔지 발생으로 봉쇄된 중국 베이징 한 아파트 단지
코로나19 확잔지 발생으로 봉쇄된 중국 베이징 한 아파트 단지

[베이징스젠 화면 캡처]

다만 창핑구나 펑타이구 등을 제외한 베이징의 다른 지역은 평소와 크게 다르지 않은 모습이다.

디디(滴滴)나 택시를 탈 때 젠캉바오 확인을 강화하고, 백화점이나 대형마트에 들어갈 때 체온을 측정하는 것 외에는 차이를 느낄 수 없는 정도다.

베이징 중심부에서 확진자가 몰려있는 창핑구까지는 40㎞가량 떨어져 있다.

베이징의 시내 중심인 궈마오(國貿) 인근 식당가에서는 이날도 여러 명이 우르르 몰려다니며 뭘 먹을지 고민하는 모습을 흔히 볼 수 있었다.

거리에는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고 동료와 대화를 하는 사람들도 종종 눈에 띄었다.

궈마오 인근에서 일한다는 중국인 마(馬)모 씨는 "베이징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왔다는 소식에 불안하기는 하다"면서도 "대부분 확진자가 단체관광을 통해 감염됐고, 정부가 밀접접촉자와 2차 접촉자를 철저하게 통제하고 있어 더 확산하지 않을 것으로 믿는다"고 말했다.

jkha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