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강원도청 신청사 이전·신축 놓고 춘천 지역사회 '논란 가열'

송고시간2021-10-26 17:07

댓글

허영 의원 "사업비 700억원 절감, 용지 확보 용이"

강원평화연구소 "선거 앞두고 밀실에서 결정될 사안 아니다"

(춘천=연합뉴스) 이상학 기자 = 강원 춘천시 도심 한복판 옛 미군기지 터인 캠프페이지가 강원도청사 신축 이전 용지로 거론되는 것과 관련해 지역사회가 시끌벅적하다.

강원도청 전경
강원도청 전경

[연합뉴스 자료사진]

강원도청사 신축 이전 논쟁은 지난 19일 허영(더불어민주당 춘천·철원·화천·양구갑) 국회의원이 이재수 춘천시장과 만난 당·정 예산정책협의회에서 깜짝 제안한 이후부터다.

춘천 도심 한가운데 옛 캠프페이지(54만4천㎡) 내 계획한 창작종합지원센터 예정 용지 약 6만㎡ 터를 도청사 신축 용지로 제안함에 따라 지역사회는 찬반 논쟁이 가열되는 분위기다.

허 의원은 해당 터에 도청사를 신축하면 계획한 시민공원 기능을 유지할 수 있는 데다 현 도청사 부지와 교환 시 사업비 700억원 절감과 용지 확보 용이 등의 긍정적 효과가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춘천시의회 한 의원은 "그동안 15년 넘게 공터로 남아 있는 캠프페이지 개발과 64년 된 노후 도청사 이전에 대한 실마리를 한꺼번에 풀릴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하지만, 시민단체를 중심으로 의견 수렴이 없었다며 반발도 이어지고 있다.

춘천 캠프페이지 전경
춘천 캠프페이지 전경

[연합뉴스 자료사진]

강원평화연구소는 26일 논평을 통해 "지난 8월 무려 3억8천만원을 들여 진행한 용역 보고서 결과를 통해 도청사 이전 지역 문제는 '차기 도정에서 결정한다'는 도의 공식 입장이 나온 지 두 달 밖에 안되는 시점에 캠프페이지 이전 논의가 급작스레 튀어나와 급물살을 타고 있다"며 의견 수렴 없는 과정을 꼬집었다.

연구소는 "강원도청사 신축 문제는 반드시 진행해야 하는 사업이지만 백년대계(大計)가 걸린 이전 문제가 선거를 앞두고 밀실에서 결정되고 급물살을 탈 사안은 아니다"며 "이재수 춘천시장도 제1공약인 '캠페이지 시민공원화 사업'을 시민간담회 한번 없이 약속을 저버리는 것은 유아적인 철없는 행동"이라고 비판했다.

여기에 화천군 등 도청사 유치를 희망했던 일부 지자체는 실망감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화천군의 한 관계자는 "강원도청은 도민의 집인데 타 지자체 사례를 보더라도 지역 균형발전 차원에서 이뤄져야 한다"며 "장기발전적 차원에서 충분하게 검토가 이뤄져야 한다"고 말했다.

도청 이전 논의 관련 논란이 불거지자 이날 오전 열기로 했던 강원도와 춘천시 실무자들 회의도 돌연 취소됐다.

춘천시 관계자는 "도청 이전과 관련 캠프페이지가 거론돼 실무자 선에서 만남을 계획했던 것으로 아직 결정된 것은 전혀 없다"고 말했다.

지난 19일 열린 춘천시와 허영 의원 당·정 예산정책협의회
지난 19일 열린 춘천시와 허영 의원 당·정 예산정책협의회

[연합뉴스 자료사진]

도청 이전과 관련한 의견을 나누는 자리라는 확대 해석에 선을 그었지만, 신축·이전을 전제로 만나는 것이 아니냐는 예상에 취재진이 회의 장소에 몰리자 회의를 연기했다는 관측이다.

이재수 춘천시장은 "다양한 형태로 의견을 듣고 검토하는 과정으로 부서별로 도 관련 부서와 협의하며 논의를 해 가는 상황"이라며 즉답을 피했다.

hak@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