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임진택 경기아트센터 이사장 "수준 높은 레퍼토리 시스템 필요"

송고시간2021-10-26 17:34

댓글

취임 후 첫 기자간담회…"경기남북부 문화 향유 격차 좁힐 것"

(수원=연합뉴스) 류수현 기자 = '판소리 명창' 임진택(71) 신임 경기아트센터 이사장은 26일 "문화예술계가 코로나19 이후를 대비하는 방법은 수준 높은 레퍼토리(제작극) 시스템을 작동시키는 것"이라고 밝혔다.

취임 기자간담회 하는 임진택 경기아트센터 이사장
취임 기자간담회 하는 임진택 경기아트센터 이사장

[경기아트센터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임 이사장은 이날 수원시 경기아트센터에서 취임 후 가진 첫 기자간담회에서 센터가 나아가야 할 길을 묻는 취재진에게 이같이 말했다.

그는 "우리나라 공연계의 폐단은 재정과 인력을 투입해 만든 작품들이 얼마 안 가서 시장에서 사장된다는 것"이라며 "단지 며칠 동안 일부 사람에게 보여주고 묻혀버리는 작품이 아닌 많은 도민이 향유할 수 있는 작품이 필요하다"고 했다.

경기아트센터는 지난해부터 경기도극단과 경기도무용단, 경기시나위오케스트라, 경기필하모닉오케스트라 등 센터 산하 4개 예술단이 참여하는 '레퍼토리 시즌제(일정 기간의 공연을 한꺼번에 미리 구성하고 이를 관객과 공유하는 제도)'를 운영 중이다.

임 이사장은 센터의 레퍼토리 시즌제를 거론하며 "센터의 작품은 다른 지역 사람들이 일부러 찾아와서 볼 정도는 돼야 한다"며 "수준 높은 공연을 위해선 단원과 예술감독 등 최고의 예술인들을 기용하는 것이 일단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경기아트센터의 핵심 인력은 예술단"이라며 "이들이 센터에 소속감을 느끼고 자신의 예술 기량을 최대한 발휘할 수 있도록 이사장으로서 역할을 다하겠다"고 했다.

임 이사장은 경기도 남·북부 문화 향유의 격차를 좁혀나가겠다는 포부도 밝혔다.

그는 "(관련 정책들은) 혼자 결정할 수 없는 일이기 때문에 다양한 의견을 청취하고 해결 방안을 찾도록 노력하겠다"며 "이우종 센터 사장과 조만간 이 부분에 대해 심도 있게 논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임 이사장은 한국민족예술인총연합 부회장, 창작판소리연구원 원장 및 예술 감독, 이애주문화재단 상임이사 등을 지냈다. 임기는 2023년 9월 13일까지다.

you@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