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9월 일반회사채 4.9조원 발행…전월 대비 7배 증가

송고시간2021-10-27 06:00

댓글

주식 발행 2조349억원…전월 대비 54.5%↓

금융감독원
금융감독원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오주현 기자 = 지난달 일반회사채 발행이 대폭 늘어났다.

27일 금융감독원이 발표한 '9월 중 기업의 직접금융 조달실적'을 보면 지난달 회사채 발행액은 총 17조5천894억원으로 전월보다 18.2%(2조7천36억원) 증가했다.

유형별로 보면 일반회사채 발행액이 4조9천500억원(47건)으로, 전월 대비 698.4%(4조3천300억원) 급증했다.

금감원은 "중·장기채 위주의 발행이 지속 중이며, 9월 들어 차환 목적의 발행이 재개되고 시설자금 비중이 증가했다"고 일반 회사채 발행액 급증 배경을 설명했다.

일반회사채의 자금용도별 발행 규모 및 비중
일반회사채의 자금용도별 발행 규모 및 비중

[금융감독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반면 금융채는 11조6천420억원(172건)으로, 전월 대비 5.9%(7천320억원) 감소했다.

9월 말 기준 회사채 잔액은 전달보다 0.5%(3조463억원) 증가한 618조2천146억원이다.

대형 기업공개(IPO)가 줄면서 지난달 국내 기업의 주식 발행 규모는 대폭 감소했다.

국내 기업의 지난달 주식발행액은 총 2조349억원으로 전달 대비 54.5% 감소했다.

상장기업의 유상증자는 증가했지만, 대형 기업공개가 감소하면서 발행 규모가 축소된 것으로 풀이된다.

지난달 유상증자는 9건으로 전월보다 51.7%(1천999억원) 증가한 5천863억원이었다.

다만 IPO(14건)는 1조4천486억원으로, 전달보다 2건 늘었지만, 금액은 64.6%(2조6천391억원) 감소했다. 이 가운데 대형 IPO는 현대중공업[329180](1조800억원) 1건이었고, 나머지 13건은 스팩(SPAC·기업인수목적회사) 등 모집금액 1천억원 미만의 코스닥 IPO였기 때문이다.

지난달 국내 기업이 주식과 회사채를 통해 조달한 총 자금은 전월보다 1.4% 증가한 19조6천243억원이다.

기업어음(CP·36조1천97억원) 및 단기사채(101조1천309억원) 발행 규모는 전월보다 9.9% 감소한 137조2천407억원으로 집계됐다. 각각 5.4%, 11.4% 감소했다.

[금융감독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금융감독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viva5@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