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노태우 사망] "제 과오에 깊은 용서 바란다" 유족측 유언 공개

송고시간2021-10-26 21:31

댓글

"국민봉사 영광, 장례는 국법 따라 검소하게…평화통일 꼭 이뤄지길 바라"

"장지, 고인 뜻 따라 재임시 조성한 통일동산 파주 모시는 것 정부와 협의중"

유족측, 성명 통해 유언 공개…"돌아가시기 전 평소 남긴 말씀"

노태우 전 대통령
노태우 전 대통령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슬기 기자 = 노태우 전 대통령의 유족이 26일 "아버지가 평소에 남기신 말"이라면서 이날 사망한 노 전 대통령의 유언을 공개했다.

유족 측이 이날 발표한 성명에 따르면 노 전 대통령은 사망 전 "나름대로 최선의 노력을 다했지만 그럼에도 부족한 점 및 저의 과오들에 대해 깊은 용서를 바란다"고 했다.

노 전 대통령은 "주어진 운명을 겸허하게 그대로 받아들여, 위대한 대한민국과 국민을 위해 봉사할 수 있어서 참으로 감사하고 영광스러웠다"고 밝혔다.

또한 노 전 대통령은 "자신의 생애에 이루지 못한 남북한 평화통일이 다음 세대들에 의해 꼭 이루어지기를 바란다"는 당부를 했다고 유족측이 전했다.

유족 측은 노 전 대통령이 국법에 따라 장례를 최대한 검소하게 치르길 바랬다고 전했다.

유족 측은 장례 절차와 관련해 정부와 협의 중이며, 장지는 고인의 생전 뜻을 받들어 재임 시 조성한 통일동산이 있는 파주에 모시는 것을 협의 중이라고 덧붙였다.

노태우 전 대통령
노태우 전 대통령

[연합뉴스 자료사진]

wis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