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부산에 LNG 냉열 활용 초저온 물류센터 유치…2천400억 투자

송고시간2021-10-27 08:19

댓글

EMP벨스타, 강서구 국제물류단지에 건립…"300명 고용창출"

한국초저온 평택 물류센터
한국초저온 평택 물류센터

[연합뉴스 자료 사진]

(부산=연합뉴스) 민영규 기자 = 액화천연가스(LNG) 냉열을 활용하는 초저온 물류센터가 부산에 들어선다.

LNG 냉열은 영하 162도 이하 액체 상태로 운송되는 LNG를 연료로 사용하기 위해 가스 상태로 변환하는 과정에 발생하는 에너지다.

해수로 버려지던 이 에너지를 냉매로 활용할 수 있는 기술을 개발한 EMP벨스타는 27일 부산시, 부산진해경제자유구역청과 '친환경 에너지 초저온 물류센터 건립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하고 본격적인 준비에 들어간다.

EMP벨스타는 2천447억원(외자 697억원)을 투자해 부산 강서구 국제산업물류단지 9공구에 '한국초저온 부산 물류센터'를 건립할 계획이다.

물류센터는 지하 1층, 지상 5층, 전체 면적 12만1천383㎡ 규모로, 300여 명의 고용창출 효과가 기대된다.

LNG 냉열을 냉매로 쓰기 때문에 기존 전기식 물류센터보다 전력 사용 비용을 최대 80%까지 절감할 수 있다고 부산시는 설명했다.

EMP벨스타는 미국 뉴욕에 본사를 둔 에너지·인프라 전문 투자사로, 국내에도 활발하게 투자하고 있다.

이 회사가 투자한 한국초저온 평택 물류센터는 LNG 냉열, 수소연료전지, 태양광 등을 활용해 국내 처음으로 에너지 자립형 초저온 물류센터로, 정부백신통합관리시스템 핵심 유통기관으로 선정됐다.

이준호 EMP벨스타 대표는 "한국초저온 부산 물류센터는 앞으로 구축할 예정인 아시아 물류센터의 연결 허브로 발전시킬 계획"이라고 밝혔다.

youngkyu@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