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美안보보좌관 "한미, 대북조치 시기·조건 관점 다소 다를 수도"(종합)

송고시간2021-10-27 01:10

댓글

종전선언 입장 질문에 답변…종전선언 신중론 표명 해석도

"외교는 억지력과 짝 이뤄야"…핵심 전략과 신념은 같은 입장 강조

백악관 브리핑 하는 제이크 설리번 미 국가안보 보좌관
백악관 브리핑 하는 제이크 설리번 미 국가안보 보좌관

[EPA=연합뉴스]

(워싱턴=연합뉴스) 류지복 특파원 = 제이크 설리번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26일(현지시간) 한미가 대북 접근법과 관련해 협력하고 있다면서도 시기, 조건 등 관점이 다소 다를 수 있다고 밝혔다.

설리번 보좌관은 이날 백악관 언론 브리핑에서 "백악관이 대북 정책에 있어 종전선언을 얼마나 진지하게 고려하느냐. 북한과 대화를 시작할 촉매제가 될 수 있다고 보느냐"는 질문에 이같이 대답했다.

설리번 보좌관은 우선 한국 정부와의 집중적인 논의에 관해 공개적으로 너무 많이 언급하고 싶지 않다는 취지로 신중한 태도를 보였다.

또 최근 한미 북핵 수석대표 간 이뤄진 논의가 매우 생산적이고 건설적이었다고 평가했다.

그는 이어 "우리는 각각(different)의 조치를 위한 정확한 순서, 시기, 조건에 관해 다소 다른 관점을 갖고 있을지도 모른다"고 밝혔다.

그러나 그는 "우리는 외교를 통해서만 진정 효과적으로 진전할 수 있을 것이고 외교는 억지력과 효과적으로 짝을 이뤄야 한다는 전략적 핵심 계획(initiative)과 신념에서는 근본적으로 같은 입장을 취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설리번 보좌관은 기자를 향해 특정한 이슈에 대해 공개적으로 언급하고 싶지 않다고 재차 밝힌 뒤 "우리는 집중적인 대화를 계속할 것이라는 점만 말하겠다"고 답을 끝냈다.

한미 북핵 수석대표 협의 도어스테핑
한미 북핵 수석대표 협의 도어스테핑

(서울=연합뉴스) 노규덕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성 김 미 국무부 대북 특별대표가 지난 24일 오전 서울 중구 롯데호텔에서 한미 북핵 수석대표 협의를 진행했다. 사진은 협의 직후 열린 도어스테핑에서 발언하는 성 김 대표(오른쪽). 2021.10.26 [사진공동취재단]

설리번 보좌관의 언급은 교착 상태인 북미 비핵화 협상의 재개를 위해 북한을 대화의 장으로 끌어내는 것이 필요하지만, 구체적인 조처를 놓고는 한미 간 관점에 다소 차이가 있을 수 있다는 취지로 들린다.

한미가 북한에 유인책으로 제시할 대북 인도적 지원에 긍정적 입장을 밝히며 한목소리를 내온 점을 감안하면 한국이 적극적으로 추진 중인 종전선언에 대한 신중론을 표한 것 아니냐는 해석도 가능해 보인다.

한국은 종전선언이 비핵화 대화의 입구로서 북미 대화 재개의 계기가 될 수 있다며 미국을 설득하고 있지만 미국 측의 대외적인 공식 발언은 아직 이 수준까지 이르지 못하고 있다.

성 김 미 국무부 대북특별대표는 지난 22일 한국에서 노규덕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협의 후 "한국의 종전선언 제안을 포함해 다양한 아이디어와 이니셔티브를 모색해나가기 위해 계속해서 협력할 것을 기대한다"고 언급했다.

현재 미국 조야에서는 문재인 정부가 임기말인 상황을 고려할 때 한국이 대북 문제에서 너무 앞서 나가거나 미국이 한국의 요구를 지나치게 수용해선 안 된다는 주장도 있어 설리번 보좌관의 발언이 이런 기류를 일정 부분 반영한 것 아니냐는 해석도 가능해 보인다.

jbryo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