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노태우 전대통령 빈소 조문 10시 시작…정·재계 발길 잇따를듯

송고시간2021-10-27 08:31

댓글
고(故) 노태우 전 대통령
고(故) 노태우 전 대통령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유미 기자 = 고(故) 노태우 전 대통령의 빈소가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돼 27일 오전 10시부터 조문이 시작된다.

유족인 부인 김옥숙 여사와 딸 노소영 아트센터 나비 관장이 빈소를 지키는 가운데 각계의 조문 발길이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영국 출장 중이던 아들 노재헌 변호사는 이날 오전 귀국해 곧바로 빈소로 올 것으로 전해졌다.

노태우 대통령 장례식 위해 입국한 노재헌 씨
노태우 대통령 장례식 위해 입국한 노재헌 씨

(영종도=연합뉴스) 류영석 기자 = 영국 출장 중이던 노태우 전 대통령의 아들 노재헌 씨가 27일 오전 노 전 대통령의 장례를 치르기 위해 인천국제공항 제1터미널에 도착해 이동하고 있다. 2021.10.27 ondol@yna.co.kr

더불어민주당에서는 이재명 대선 후보가 이날 오후 조문할 예정이다. 송영길 대표도 오후 빈소를 찾는다.

국민의힘에서는 이준석 대표와 김기현 원내대표, 대권주자인 윤석열·홍준표·유승민·원희룡 경선 후보들도 이날 빈소를 찾아 고인을 기릴 예정이다.

노 전 대통령의 법적 사위인 최태원 SK그룹 회장도 이날 빈소를 찾아 조문한 뒤 곧바로 미국 출장길에 오를 것으로 알려졌다. 최 회장은 노소영 관장과 이혼소송 중이다.

서울대병원 장례식장 앞 취재진
서울대병원 장례식장 앞 취재진

(서울=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노태우 전 대통령이 숨진 26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서울대학교병원 장례식장 입구에 취재진이 대기해 있다. 2021.10.26 yatoya@yna.co.kr

yumi@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