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노태우 전 대통령 국가장 할 듯…국무회의서 최종 결정(종합)

송고시간2021-10-27 10:57

댓글

국가장 시행 여부에 무게 실리지만 결과 알 수 없어

문대통령, 애도 메시지 아직…조문 여부 등 고민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기자 = 정부가 고(故) 노태우 전 대통령의 장례를 국가장으로 치를지 여부를 오전 국무회의에서 논의하기로 했다.

국무회의 논의 결과에 따라 국가장으로 할지, 아닐지가 결정되는 것이긴 하지만 일단 안건으로 상정되는 것 자체가 국가장 가능성이 커진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정부 관계자는 이날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노 전 대통령의 경우 국가장 대상에 해당한다는 의견이 있는 만큼 국무회의에 안건으로 올려 심도있는 논의를 해보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마침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을지국무회의 및 국무회의가 예정돼 있었던 만큼 여기에 긴급 안건으로 추가하겠다는 뜻으로 볼 수 있다.

이 관계자는 "결과는 아직 알 수 없다"며 "논의를 벌인 끝에 국가장으로 하지 않는 쪽으로 결론이 날 가능성도 없지 않다"고 했다.

정치권에서는 그럼에도 국가장으로 하지 않을 것이었다면 애초부터 국무회의에 상정할 필요가 없었다는 점에서, 청와대와 정부가 사실상 국가장을 하는 쪽으로 무게를 실은 것 아니냐는 관측을 내놓고 있다.

다만 민주당 일부 의원들을 포함해 진보진영과 5·18 단체 관련 단체에서 국가장에 반대하고 있는 만큼 끝까지 회의 결과를 예단할 수는 없다고 정부 관계자들이 전했다.

한편 문 대통령과 청와대는 아직 노 전 대통령에 대한 별도의 메시지는 내지 않고 있다.

청와대 내에서는 국가장 시행 여부에 더해 애도 메시지 수위, 특히 문 대통령의 직접 조문 여부를 두고 고민을 이어가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hysup@yna.co.kr

노태우 전 대통령
노태우 전 대통령

[연합뉴스 자료사진]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