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강원랜드 마일리지 한도액 상향 조정 놓고 폐광지 의견 분분

송고시간2021-10-27 14:04

댓글

태백 "지역경제 활성화 기여" vs 정선 "부익부 빈익빈 부작용"

태백상공회의소 건의서
태백상공회의소 건의서

[캡처 배연호]

(태백·정선=연합뉴스) 배연호 기자 = 최근 강원 태백상공회의소가 하이원 포인트(콤프) 지역가맹점 사용 한도액을 상향 조정해달라고 요청하자 인근 정선군 폐광지역 주민단체가 '현실을 모르는 주장'이라며 정면으로 반박했다.

콤프는 강원랜드가 카지노 이용 실적에 따라 손님에 주는 일종의 마일리지다.

강원랜드는 폐광지역 경제 회생이라는 회사 설립 목적에 따라 2004년부터 콤프를 강원 폐광지역 상가(가맹점)에서도 사용할 수 있도록 했다.

현재 가맹점에서 사용할 수 있는 콤프는 월 300만원까지다.

태백상공회의소는 가맹점의 업종이나 규모와 관계없이 같은 한도액으로 말미암아 비교적 매출 규모가 큰 사업장은 한도액 도달 이후 매출 감소 등 부작용이 나타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에 지역경제 활성화라는 제도 도입 취지를 달성할 수 있도록 가맹점의 월 한도액을 500만원으로 상향 조정해 달라고 건의했다.

그러나 정선군 고한·사북·남면·신동 지역 살리기 공동추진위원회(공추위)는 현재도 대다수 가맹점이 월 한도액을 채우지 못하는 실정에서 '부익부 빈익빈'만 심화하는 부작용만 낳을 것이라며 한도액 상향 조정에 반대했다.

김태호 공추위 위원장은 "폐광지역에서 콤프 사용액이 가장 많은 강원랜드 입구 사북읍도 도심인 사북삼거리만 벗어나면 한도액을 못 채우는 상가들이 수두룩하다"고 말했다.

2021년 3분기 콤프 폐광지역 사용 현황
2021년 3분기 콤프 폐광지역 사용 현황

[강원랜드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실제로 2021년 3분기 콤프 한도액을 다 채운 가맹점 비율은 정선군 사북읍 43%, 정선군 고한읍 25%, 태백시 7.7% 등으로 나타났다.

그는 "콤프 발생액이 일정한 상황에서 한도액을 올리는 것은 '첫 번째 웅덩이'(규모 큰 가맹점에서의 콤프 사용액)만 크게 만들어 '첫 번째 웅덩이 아래'(영세 가맹점)로 넘쳐흐르는 물의 양을 줄이게 될 뿐"이라고 지적했다.

강원랜드도 공추위와 같은 입장이다.

강원랜드 관계자는 "한도액을 올리면 일부 가맹점 쏠림현상이 발생할 여지가 크다"며 "지역경제 활성화에 더욱 효과적인 방안 마련에 중점을 두고 콤프의 지역사용 현황을 지속해서 모니터링하는 등 지역사회와 계속해서 협의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에 함억철 태백상공회의소 사무국장은 27일 "태백지역 소상공인들의 요청에 따른 건의였지만, 한도액 상향 조정에 대해 다양한 의견이 있는 만큼 관련 자료를 분석해 강원랜드와 다시 한번 협의하겠다"고 말했다.

byh@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