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성남시의회 야당, '대장동 시민합동조사단' 내주초 가동

송고시간2021-10-27 14:52

댓글

성남도개공 전직 직원·대장동 원주민도 참여…자료 분석해 발표키로

(성남=연합뉴스) 최찬흥 기자 = 경기 성남시의회 야당은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과 관련, 다음 달 초 '시민합동조사단'을 구성해 운영에 들어갈 계획이라고 27일 밝혔다.

판교대장지구
판교대장지구

[연합뉴스 자료사진]

시민합동조사단에는 야당 의원 15명(국민의힘 13명, 민생당 1명, 깨어있는시민연대당 1명) 전원과 변호사·회계사·세무사 등 전문인력, 일반 시민 등 25명가량으로 꾸려진다.

성남도시개발공사 전직 직원(1명)과 대장동 원주민(2명)도 시민합동조사단에 참여한다.

시민합동조사단은 시의원들의 자료 제출 요구권과 시민들의 정보공개 청구권을 활용해 시 집행부와 성남도시개발공사로부터 대장동 개발과 관련한 자료를 넘겨받아 분석한 뒤 결과를 발표할 계획이다.

자료 제출을 거부하면 행정심판과 행정소송도 진행할 방침이다.

시민합동조사단은 3개월가량 운영하게 되며 필요하면 3개월 연장하게 된다.

시의회 이기인(국민의힘) 의원은 "시민합동조사단은 2013년 성남도시개발공사 설립부터 위례신도시 공동주택 신축사업, 대장동 공영개발 사업까지 조사에 나서게 된다"며 "성남도시개발공사 전직 직원과 대장동 원주민도 참여하는 만큼 로비·특혜 의혹을 밝히는 데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cha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