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광주시, 노태우 전 대통령 별세 조기 게양·분향소 설치 안 한다

송고시간2021-10-27 15:07

댓글
'노태우의 행적'
'노태우의 행적'

[연합뉴스 자료사진]

(광주=연합뉴스) 손상원 기자 = 광주시가 고(故) 노태우 전 대통령의 장례를 국가장으로 치르기로 한 정부 결정에도 조기 게양, 분향소 설치를 하지 않기로 했다.

이용섭 광주시장, 김용집 광주시의회 의장은 27일 성명을 내고 "정부 결정을 존중한다"면서도 "광주시는 오월 영령, 시민의 뜻을 받들어 국기의 조기 게양, 분향소 설치를 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고인은 우리나라 대통령이었고, 정서상 돌아가신 분을 애도하는 것이 도리지만 광주는 그럴 수 없다고 이 시장 등은 말했다.

이 시장과 김 의장은 "고인은 5·18 광주 학살의 주역이었고 발포 명령 등 그날의 진실을 알고 있었음에도 진정한 반성, 사죄, 진상규명 협조 없이 눈을 감았다"며 "국가폭력으로 목숨을 잃은 무고한 시민들, 하루아침에 사랑하는 가족을 잃고 40년 넘는 세월을 울분과 분노 속에 보내는 오월 가족들, 아직 생사가 확인되지 않은 수많은 행불자를 끝내 외면했다"고 평가했다.

이들은 "국가 지도자들의 역사적 책임은 생사를 초월해 영원하다"며 "의향 광주만이라도 역사를 올바르게 세우고 지키는 길을 가서 전두환 등 5·18 책임자들의 반성과 사죄를 끌어내고 진실을 밝혀 시대적 책무를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sangwon700@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