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구미 3세 여아 사건 '사라진 아이 찾기' 미제 가능성

송고시간2021-10-27 15:34

댓글

경찰 수사 8개월째 성과 없어…친모 휴대전화 분석에 기대

구미 3세 여아 친모
구미 3세 여아 친모

(김천=연합뉴스) 김현태 기자 = 경북 구미 3세 여아 사망 사건의 친모 석모(48)씨가 지난 8월 17일 1심에서 징역 8년을 선고받은 뒤 대구지법 김천지원을 떠나는 모습. 2021.8.17 mtkht@yna.co.kr

(구미=연합뉴스) 홍창진 기자 = 구미 3세 여아 사건에서 사라진 아이 찾기가 미제로 남을 가능성에 대한 우려가 나온다.

27일 수사당국 등에 따르면 지난 2월 10일 경북 구미 한 빌라에서 3세 여아가 숨진 채 발견된 이래 지난 8월 17일 숨진 여아 친모 석모(48)씨가 미성년자 약취 등으로 징역 8년을 선고받으면서 사건이 형사적으로는 일단락됐다.

그러나 석씨가 출산 직후 비슷한 시기에 자기 딸 김모(22)씨로부터 바꿔치기한 또 다른 여아 행방은 아직도 묘연하다.

수사당국은 이와 관련해 8개월째 수사를 벌였지만 별다른 성과를 거두지 못했다.

1심 재판에서 석씨는 2018년 3월 말부터 4월 초 사이 구미 한 산부인과 의원에서 친딸인 김모 씨가 출산한 아이를 자신이 몰래 출산한 아이와 바꿔치기해 어딘가에 빼돌린 것으로 드러났다.

이 사건은 당초 아동학대 사건으로 알려졌다가 유전자(DNA) 검사에서 친모로 알려진 김씨가 숨진 여아 언니이고, 외할머니로 알려진 석씨가 친모로 밝혀지면서 사회적으로 큰 충격을 주었다.

경찰은 먼저 석씨 출산 기록을 확보하기 위해 대구·경북지역 의원을 뒤졌으나 단서를 확보하지 못했다.

또 석씨 통화내역 및 금융자료를 분석하고, 범죄분석관(프로파일러)을 투입해 석씨를 상대로 딸이 출산한 여아가 어디에 있는지, 어떤 상황에 있는지 등을 알아내려고 시도했으나 지금까지 별다른 성과를 거두지 못했다.

'STOP 아동학대'
'STOP 아동학대'

(김천=연합뉴스) 김현태 기자 = 지난 4월 9일. 대구지법 김천지원 앞에서 시민단체 회원들이 아동학대 방지를 촉구하는 피켓 시위를 하는 모습. 2021.4.9 mtkht@yna.co.kr

석씨가 바꿔치기해 데려갔다는 여아의 행방을 알 만한 주변 인물이나 공범도 찾지 못했다.

영유아 위탁 기관 등 사라진 여아가 있을 만한 장소를 찾아 대대적인 탐문 조사를 벌였으나 역시 단서를 찾지 못했다.

사건 발생 초기 구미경찰서 형사 인력 상당수를 투입했으나 최근엔 1개 담당팀이 일상 업무를 하면서 사건을 계속 수사하고 있다.

사건이 전국적 관심을 끌면서 잇달아 들어오던 시민 제보도 거의 끊겼다.

다만 경찰은 석씨가 사용하던 휴대전화를 확보해 데이터 복구 및 분석하는 포렌식 작업에 기대를 걸고 있다.

경찰은 석씨가 2017년부터 2018년 사이 임신 및 출산 당시에 사용한 중고 휴대전화 2대를 확보해 분석 중이라고 했다.

이 중 1대는 동남아 국가로 팔려나갔지만 현지 사용자와 논의해 국내로 반입했다.

석씨가 휴대전화를 중고로 판 뒤 여러 차례 초기화된 탓에 복구하는 데 시간이 많이 소요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구미시 관계자는 "사라진 아이 찾기와 관련해 행정기관이 직접 관여할 수 있는 부분이 없어 수사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며 "미제 사건으로 남지 않도록 하루빨리 해결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경찰 관계자는 "석씨가 쓰던 휴대전화에서 아이를 찾는 데 필요한 정보 등을 찾아낼 것으로 기대한다"며 "사건 공소시효(10년)가 많이 남아서 작은 단서라도 찾기 위한 노력을 계속하겠다"고 말했다.

realism@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