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남북이 자연재해 관측 협력하면 양측 모두 이익"

송고시간2021-10-27 16:09

댓글

기상청, '한반도 기후위기 대응 위한 남북협력 연수회'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이재영 기자 = 남과 북이 자연재해와 기후변화 관측에 협력하면 양측이 모두 큰 이익을 얻을 수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기상청은 27일 서울 영등포구 전경련 회관에서 '한반도 기후위기 대응을 위한 남북협력 연수회'를 개최했다.

발표자로 나선 임상욱 웨더피아 대표이사는 남북이 기상분야에서 협력하면 비용보다 편익이 많을 것으로 추정했다.

임 대표는 남과 북이 기후변화와 자연재해를 함께 예측하고 대응하는 수준이 되도록 통합조직을 만들고 북한 내 관측장비·시설을 구축하는 데 5년간 연간 2천억원이 들 것으로 추산했다.

이를 통해 양측이 얻는 이익은 최소 7천337억원에서 최대 1조509억원으로 봤다.

구체적으로 자연재해로 발생하는 피해가 줄어들며 남한은 연간 660억원, 북한은 연간 2천835억~6천7억원 이익을 얻을 것으로 추정됐다.

이는 2010년부터 2019년까지 연평균 자연재해 피해규모 추산치(남한 3천527억원·북한 1조1천618억원)를 토대로 계산됐다.

자연재해 피해 감소에 더해 연평균 3천842억원의 기상산업 생산유발효과도 발생할 것으로 예상됐다.

일자리도 연평균 1천260개가 생길 것으로 전망됐다.

임 대표는 "남북이 기상분야에서 협력했을 때 기대되는 직간접 효과를 모두 추산했다는 데 이번 분석의 의의가 있다"라면서 "북한의 자연재해 피해 통계자료를 구하기 매우 어려운 상황으로 협력 전에 통계가 먼저 확보돼야 한다"라고 말했다.

박광석 기상청장은 "기상분야 남북협력은 남북한 모두의 기상예측능력을 향상시켜 자연재해 피해를 줄이는 등 사회경제적 효과가 매우 크다"라면서 "남북협력 여건이 조성될 때에 대비해 나가겠다"라고 밝혔다.

jylee24@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