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무 씻던 수세미로 발 '쓱쓱' 족발집…사장·조리실장 재판행

송고시간2021-10-27 16:42

댓글
방배동 족발집 조리시설 내부
방배동 족발집 조리시설 내부

[식약처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임성호 기자 = 무를 씻던 수세미로 자신의 발바닥을 닦는 영상이 온라인에 퍼지면서 논란이 일었던 서울 서초구 방배동의 한 족발집 관계자들이 결국 재판을 받게 됐다.

27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서부지검은 이 족발집 사장과 조리실장을 식품위생법 위반 혐의로 지난 6일 불구속기소 했다.

검찰 등에 따르면 이 업체는 지난 6월 말께 비위생적으로 무를 씻어 깍두기를 담근 것 이외에 냉동 족발·만두 등의 보관 기준(영하 18도 이하)을 위반한 것으로 조사됐다. 유통기한이 지난 소스 등을 조리에 사용한 사실도 드러났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지난 8월 두 사람을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고, 식품의약안전 중점 검찰청인 서부지검은 이 사건을 수사한 뒤 발생지를 고려해 서울중앙지검 직무대리 권한을 받아 중앙지법에 기소했다.

sh@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