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유동규 옛 휴대전화 찾았나 못 찾았나…檢 "압수물 확인 중"

송고시간2021-10-29 06:23

댓글

지인 주거지 압수수색서 휴대전화 여러 대 확보…'유동규 것 없다' 의심도

유동규 옛 휴대전화 찾았나 못 찾았나…檢 "압수물 확인 중" (CG)
유동규 옛 휴대전화 찾았나 못 찾았나…檢 "압수물 확인 중" (CG)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박재현 기자 = 대장동 개발 로비·특혜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본부장의 지인 주거지를 압수수색하면서 여러 대의 휴대전화를 확보한 것으로 파악됐다.

그러나 압수수색의 목적이었던 유 전 본부장 옛 휴대전화를 확보했는지는 여전히 불명확한 상황이라 추이에 관심이 쏠린다. 일각에서는 검찰이 또다시 중요 증거 확보에 실패한 것이 아니냐는 우려도 나온다.

28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전담수사팀(팀장 김태훈 4차장검사)은 유 전 본부장 지인 A씨가 유 전 본부장의 옛 휴대전화를 갖고 있다는 정보를 입수하고 지난 15일 A씨의 주거지를 압수수색했다.

검찰은 이 과정에서 여러 대의 휴대전화를 확보했으나, 이 가운데 어떤 것이 유 전 본부장의 옛 휴대전화인지는 아직 파악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압수수색은 검찰이 유 전 본부장의 휴대전화를 확보하기 위해 두 번째로 진행한 압수수색이었다. 검찰은 지난달 29일에도 유 전 본부장 자택을 압수수색했으나 유 전 본부장이 문을 잠근 채 창문 밖으로 휴대전화를 던져 확보에 실패했다.

이후 경찰이 건물 주변 폐쇄회로TV(CCTV) 분석과 탐문으로 해당 휴대전화를 찾아냈지만, 이는 검찰 압수수색이 이뤄지기 약 열흘 전인 지난달 중순 개통된 것으로 밝혀졌다.

검찰과 경찰은 확보한 휴대전화 분석을 위한 포렌식을 진행하는 한편, 유 전 본부장이 이전에 사용하던 휴대전화를 찾기 위해 추적 조사를 이어갔다.

이후 검찰은 약 2주가 지난 시점인 지난 12일 유 전 본부장을 조사하는 과정에서 그의 옛 휴대전화가 A씨의 주거지에 있다는 사실을 확인하고 압수수색 준비에 착수했다. 경찰 역시 비슷한 시기 A씨가 유 전 본부장의 옛 휴대전화를 보관하고 있다는 것을 파악하고 검찰에 압수수색 영장을 신청했다.

이런 상황에서 검찰이 먼저 압수수색 영장 집행에 나서면서 경찰 내부에서는 검찰이 영장 청구권을 내세워 경찰의 수사 아이템을 가로채고 있다는 불만의 목소리도 나왔다. 수사 주체가 검·경으로 나뉜 데에 따른 '중복수사' 우려가 현실화했다는 비판도 일었다.

이 같은 혼선 끝에 압수수색이 진행됐지만, 정작 수사팀이 찾던 유 전 본부장의 휴대전화가 확보된 것인지는 알 수 없는 상황이다.

검찰 관계자는 "압수한 휴대전화의 사용자와 사용 시점 등을 확인하고 있다"면서도 "확보한 휴대전화 가운데 유씨 것이 있는지는 파악 중"이라고 설명했다.

일각에서는 검찰이 확보한 휴대전화 가운데 유 전 본부장의 옛 휴대전화가 없다는 주장도 제기된다. 압수수색 당시 A씨가 유 전 본부장의 휴대전화를 다른 곳에 숨겼고, 검찰이 이를 찾지 못한 채 엉뚱한 휴대전화만 가져왔다는 것이다.

이런 우려가 사실로 드러날 경우, 검찰은 결정적 증거를 찾아내지 못한 데 따라 '수사 능력 부족'이라는 비판을 피하기 어려울 전망이다. 좀처럼 속도를 내지 못하고 있는 대장동 의혹 수사에도 악영향을 줄 가능성이 있다.

한 검찰 출신 변호사는 "수사팀은 1차 압수수색 때도 잘못된 판단으로 유 전 본부장이 증거를 인멸할 기회를 줬다"며 "경찰과 다퉈가면서 직접 집행한 압수수색이 또 '허탕'이었다면 비판을 피할 수 없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trauma@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