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복덩이 이적생' 키움 정찬헌, 시즌 마지막까지 빛났다

송고시간2021-10-27 22:37

댓글

"올 한 해 잘 버텨준 나 자신에게 고맙다고 말해주고 싶어"

키움 정찬헌, 5회까지 호투
키움 정찬헌, 5회까지 호투

(서울=연합뉴스) 이지은 기자 = 27일 오후 서울 구로구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프로야구 삼성과 키움의 경기. 5회초 경기를 마친 키움 투수 정찬헌이 마운드를 내려오고 있다. 2021.10.27 jieunlee@yna.co.kr

(서울=연합뉴스) 신창용 기자 = 프로야구 키움 히어로즈가 투수 정찬헌(31) 트레이드 효과를 마지막까지 누렸다.

정찬헌은 27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삼성 라이온즈와의 홈경기에 선발 등판, 6이닝 3피안타 2볼넷 4탈삼진 무실점 호투로 팀의 8-3 승리를 이끌었다.

정규시즌 챔피언을 향해 질주하던 삼성은 정찬헌의 위력적인 투구 앞에선 그 기세가 온데간데없이 사라졌다.

삼성은 3회초 1사에서 김헌곤의 볼넷과 박해민의 우전 안타로 1, 2루 찬스를 만든 것을 제외하면 이렇다 할 기회 자체를 만들지 못했다.

6회초 1사에서 호세 피렐라가 좌월 2루타를 터트렸으나 강민호가 유격수 땅볼, 오재일이 우익수 뜬공으로 물러나며 끝끝내 정찬헌 공략에 실패했다.

정찬헌의 전체 투구 수 89개 중 직구는 단 2개에 불과했다.

투심 패스트볼(32개), 슬라이더(26개), 커브(23개)를 적절하게 섞어 삼성 타선을 능수능란하게 요리했다.

정찬헌은 팀의 '가을야구' 희망에 불을 지피는 동시에 자신의 한 시즌 최다승(9승)과 최다 이닝(114⅓이닝)을 동시에 경신했다.

그전까지는 LG 트윈스 시절이던 2017년 거둔 8승이 개인 한 시즌 최다승이었다. 전천후로 뛰었던 당시와는 달리 올해에는 선발로만 9승을 따내 의미가 더 컸다.

경기 뒤에 만난 정찬헌은 "다들 한마음 한뜻으로 잘한 것 같다"며 "모든 선수가 집중해서 좋은 결과 있었던 것 같다"고 승리 소감을 전했다.

그는 "지난 15일 대구 삼성전에서 던졌던 것과 비슷하게 레퍼토리를 (포수) (김)재현이와 짰다. 한 이닝 한 이닝 끊어 던진다는 생각으로 매 이닝 베스트로 던졌다"고 덧붙였다.

역투하는 키움 선발 정찬헌
역투하는 키움 선발 정찬헌

(서울=연합뉴스) 이지은 기자 = 27일 오후 서울 구로구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프로야구 삼성과 키움의 경기. 1회초 키움 선발투수 정찬헌이 역투하고 있다. 2021.10.27 jieunlee@yna.co.kr

2008년 신인 드래프트 2차 1라운드로 LG 유니폼을 입은 정찬헌은 7월 말 트레이드되면서 정든 팀을 떠났다.

후반기 제이크 브리검, 안우진, 한현희가 선발진에 이탈해 큰 위기에 몰렸던 키움에는 큰 힘이 됐다.

정찬헌은 정규시즌 마지막 등판에서도 팀에 귀중한 승리를 안기고 '복덩이' 노릇을 톡톡히 했다.

그는 올 시즌 전체를 결산하며 "경기를 소화하는 능력, 이닝을 끌어가는 능력이 좋아졌다는 점은 만족한다"며 "올 한 해 잘 버텨줘서 나 자신에게 고맙다고 말해주고 싶다. 주변에서 도와준 분들에게도 감사하다"고 말했다.

하지만 반성이 더 길었다. 그는 "좋았다 나빴다가 명확하게 구분이 된 한해였다"며 "LG에서 시즌 첫 5∼6경기 좋았던 페이스가 한번 크게 무너지면서 2∼3경기 부진했고, 키움에 와서도 4∼5경기 잘 던지다가 이후 2∼3경기에서 크게 무너졌다"고 돌아봤다.

그는 "시즌 전체를 좋은 컨디션으로 보낼 수는 없지만 안 좋았던 기간이 길었던 게 문제"라며 "이를 개선하는 게 내년 시즌을 위한 중요한 과제"라고 짚었다.

정찬헌은 그 과제를 내년 시즌이 시작할 때까지 미루지 않았다.

그는 "전력분석팀을 비롯해 포수, 타자, 코치님들과 대화를 많이 했다. 그 속에서 답에 가까운 방법을 찾았다"며 "그래서 최근 3경기 등판을 올 시즌 마지막 등판이라고 생각하지 않고 내년 시즌을 준비하기 위한 3경기라고 생각하면서 던졌다"고 전했다.

정찬헌은 마지막으로 "당연히 포스트시즌에 나가고 싶다"며 "만약 안 되더라도 선수들이 남은 경기 최선을 다해 후회 없이 시즌을 마감했으면 좋겠다"고 바람을 전했다.

changyong@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