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이철희 "노태우·전두환 완전달라…'全 국가장' 일고 가치없어"

송고시간2021-10-28 08:52

댓글

"노태우 국가장, 통합에 기여할 수도…일부 부적절 지적은 충분히 공감"

"부동산 부당수익 개선 대책 곧 발표…특검은 여야 논의, 합의하면 수용"

국정감사 출석한 이철희 정무수석
국정감사 출석한 이철희 정무수석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이철희 정무수석이 지난 2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운영위원회의 대통령비서실, 국가안보실, 대통령 경호처 국정감사에서 답변하고 있다. 2021.10.26 [국회사진기자단] jeong@yna.co.kr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기자 = 노태우 전 대통령의 장례를 국가장으로 치르기로 한 가운데, 이철희 청와대 정무수석은 28일 "전두환 전 대통령의 경우 국가장이나 국립묘지 안장은 일고의 가치도 없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 수석은 이날 CBS라디오에 나와 "전 전 대통령의 사례를 언급하는 분들도 있던데, 노 전 대통령과 전 전 대통령은 완전히 다른 케이스"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 수석은 노 전 대통령에 대해서는 "본인이 용서를 구한다는 유언도 남겼고 유족들도 5·18 관련 사과를 하는 모습을 보였다"며 두 전직 대통령의 차이를 거듭 강조했다.

이 수석은 다만 "노 전 대통령 장례를 국가장으로 한다고 해서 이분에 대한 역사적 또는 국민적 평가가 끝났다는 것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그는 "국가장으로 치르는 것에 대해서 아직 마음으로 용서하지 않는 분들이 불편함을 느끼고 부적절하다고 지적하는 것에는 충분히 공감한다. 저도 개인적으로는 그런 생각을 가진 사람 중 하나"라고 했다.

이 수석은 그런데도 국가장을 결정한 배경에 대해서는 "특별한 의도는 없다. 대선을 앞두고 고려를 한 것 아니냐고 하는데 그럴 이유가 없다"고 설명했다.

이어 "문재인 대통령이 인권변호사 출신이자 민주화운동을 했기 때문에 그런 배경을 가진 대통령이 이런 조치를 한 것은 국민통합이나 화합에 기여할 것이라는 생각은 할 수 있다"고 말했다.

한편 이 수석은 문 대통령과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26일 회동한 것에 대해서는 "(선거 관련 얘기는) 0.1도 없었다"고 강조했다.

국민의힘 대권 후보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이번 회동이 대장동 비리 의혹 수사에 영향을 줄 수 있다면서 '잘못된 만남'이라고 비판한 것에는 "요즘 검찰이 청와대 눈치를 살펴 가며 수사하지 않는다"며 윤 전 총장이 당내 경선이 워낙 치열하다 보니 그런 것 아닌가"라고 했다.

이 수석은 대장동 비리 의혹을 계기로 부동산 개발 부당이익을 막아야 한다는 여론이 높아진 것에 대해서는, 문 대통령도 민심을 잘 알고 있다면서 "제도의 허점을 악용해 많은 수익을 부당하게 누리는 경우가 있다면 이는 개선해야 한다"며 "정부가 이런 개선책을 검토하는 것으로 알고 있으며 곧 발표할 것"이라고 전했다.

야당의 특검 도입 요구에 대해서는 "특검은 국회에서 여야 간에 논의할 사안이 아닌가. 청와대가 이래라저래라할 사안이 아니다"라고 했다.

이어 '국회가 정하면 수용할 것인가'라고 묻자 "여야가 합의하면 받아들여야 한다"고 답했다.

유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이 최근 국회 운영위원회에서 '내부적으로 고민하고 있다'고 언급한 것에 대해서는 "특검에 여야가 합의할 경우, 합의하지 않을 경우 어떻게 될까 등을 고민하는 것이지, 특검을 수용할지 말지를 고민하는 게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다.

hysup@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