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서울시, 배달 오토바이·택배 화물차 전기차로 바꾼다

송고시간2021-10-28 11:15

댓글

2025년까지 100% 전환 목표…환경부·택배사·충전사업자 등과 협약

[서울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고현실 기자 = 서울시는 정부 및 관련 업계와 협력해 2025년까지 전업 배달용 이륜차(오토바이)와 노후한 경유 택배화물차를 모두 전기차로 전환한다고 28일 밝혔다.

시는 29일 환경부, 대형 택배사, 배달용 전기이륜차 업체 등과 이런 내용을 담은 업무협약을 체결한다.

협약에 따라 서울시와 환경부는 전기차 구매보조금과 충전 인프라를 지원하고, 관련 업계는 전기차를 우선 구매하고, 관련 기술을 개발하는 방식으로 전기차 교체에 힘을 보탠다.

배달용 이륜차의 경우 서울 시내 총 21만5천대가 있으며, 이 중 주 5일 이상 운행하는 전업 배달용은 3만5천대로 추정된다. 나머지는 소규모 사업자·배달전문업체·퀵서비스용이다.

시는 우선 2025년까지 전기이륜차 총 6만2천대를 보급하고, 이 중 3만5천대는 전업 배달용으로 보급할 계획이다. 이렇게 되면 전업 배달용은 모두 전기차로 교체된다.

전기이륜차는 소음과 공해물질 배출이 없지만 충전시간 대비 주행거리(1회 충전 시 약 50㎞)가 짧아 하루 150∼200㎞를 주행하는 배달 기사들 사이에서는 보급이 저조했다.

시는 이 같은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관련 단체와 함께 충전시간 대비 주행거리가 긴 전기이륜차와 표준 충전기 모델 개발에도 나설 계획이다.

협약에 참여한 KT링커스는 전기이륜차의 충전 거리 보완을 위해 공중전화부스를 활용해 2025년까지 배터리 교환형 충전소 2천여개를 설치하기로 했다.

시는 아울러 협약에 참여한 4개 택배사(CJ대한통운, 롯데글로벌로지스, 한진택배, 로젠택배)와 협력해 택배화물차를 전기차로 전환한다. 협력 택배사들은 내년부터 택배화물차를 새로 구매할 경우 전기차를 우선 사들이게 된다. 물류센터 내에 충전기도 집중적으로 설치하기로 했다.

서울 시내에서 운행 중인 택배화물차는 총 6천100대로 97%가 온실가스를 대량 배출하는 경유 화물차다.

서울시는 "배달이륜차와 택배화물차의 전기차 전환이 본격화되면 대기질 개선을 물론 주택가 소음 문제 해결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했다.

okko@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