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광주, '국가 AI 혁신거점' 된다…권역별 주력사업과 AI 융합

송고시간2021-10-28 15:30

댓글

과기정통부 AI 지역확산 추진방향 확정…"지역 성장동력 확보"

(서울=연합뉴스) 조성흠 기자 = 정부가 지역경제 재도약을 위해 인공지능(AI) 기반의 혁신동력을 전국으로 확산하는 전략을 본격화한다.

광주에 조성 중인 인공지능 집적단지를 '국가 인공지능 혁신거점'으로 고도화하고, 전국 각 권역별 특징과 강점을 토대로 AI와 해당 지역 주력산업을 융합하는 대형 프로젝트를 추진키로 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과기정통부)는 28일 제25차 4차산업혁명위원회 회의에서 17개 시·도와 관계부처 합동으로 이런 내용의 '인공지능 지역확산 추진방향'이 확정됐다고 밝혔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이번 계획의 3대 전략은 ▲ 광주 인공지능 집적단지를 국가 AI 혁신거점으로 고도화하고 ▲ 선도사업으로서 권역별 특징과 강점을 토대로 한 대형 사업을 기획하며 ▲ 특화융합 차원에서 AI와 지역별 주력산업의 융합을 확대하는 것이다.

호남권은 최첨단 국가 AI 혁신거점으로 발전할 수 있도록 현재 구축 중인 데이터센터와 실증장비 등 인프라를 확충한다. 데이터댐 등 대규모 데이터와 클라우드를 연계해 AI 제품과 서비스의 원스톱 개발거점이 되도록 한다. 특화융합 과제로는 신재생에너지, 농식품 제조·가공 등과 AI의 융합 모델을 개발한다.

충청권은 풍부한 연구기반을 활용한 대형 AI 융합기술 연구개발을 선도사업 추진방향으로 정하고, 출연연 중심의 융합연구와 개방형 연구환경 조성을 추진한다. 특화융합 과제로는 자율주행차 AI 개발과 실증, 바이오 분야 신약 후보물질 분석 등의 AI 융합이 꼽혔다.

영남권은 제조산업 집약지로서 초광역 물류·제조 융합 클러스터 조성을 목표로 사업을 추진한다. 선도사업으로 물류 전 과정에 AI와 지능형로봇을 적용하고 노후화된 산단·공장의 디지털전환을 지원한다. 특화융합으로는 제조산업의 생산관리 최적화, 도시안전 분야 AI 서비스를 개발할 계획이다.

강원권은 보건·의료 데이터 중심 디지털 혁신서비스 확산에 나선다. 선도사업으로 데이터의 안전한 가공과 활용 환경 조성, 격오지 주민 등을 대상으로 한 혁신적 서비스를 개발한다. 디지털 관광 서비스, 친환경 에너지 생산·관리에 AI 융합을 추진할 예정이다.

제주권은 AI 신서비스 실증 생태계 조성을 선도사업 추진방향으로 정했다. 이에 따라 전국 곳곳에서 개발되는 AI 신기술의 실증환경을 조성하고 지역현안 해결을 위한 디지털 공공서비스를 개발한다. 맞춤형 관광서비스와 월동작물 생육관리에 AI를 융합한다.

수도권은 민간 주도로 인공지능 글로벌화의 전초기지로 발전할 수 있도록 정부가 제도개선을 뒷받침하기로 했다. 경기와 인천은 바이오, 미디어 등 분야에 AI를 접목하는 특화융합 과제를 추진한다.

임혜숙 과기정통부 장관은 "지역과의 소통을 더욱 강화해 창의적인 인공지능 융합·확산 과제를 기획하고 이를 성공적으로 추진해 지역이 새로운 성장동력을 확보하고 지역경제를 혁신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josh@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