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미얀마 진출 외국기업들 철수에도 포스코, 가스전 지속 투자"

송고시간2021-10-28 12:25

댓글

현지 매체 "현금지급 중단 검토 말해놓고 감감무소식"…쿠데타 군부 자금줄 지적

포스코와 미얀마 군부의 합작 사업 중단을 촉구하는 시위 참여자. 2021.2.22
포스코와 미얀마 군부의 합작 사업 중단을 촉구하는 시위 참여자. 2021.2.22

[EPA=연합뉴스]

(방콕=연합뉴스) 김남권 특파원 = 쿠데타 발발 8개월이 넘어가는 미얀마에서 외국 기업들이 속속 철수 중이지만, 한국 포스코는 군부의 돈줄이 되는 가스전 사업에 계속 투자하고 있다는 현지 언론 보도가 나왔다.

미얀마 나우는 포스코인터내셔널의 2분기 회계보고서를 인용, 서부 라카인주 해상의 쉐 가스전 프로젝트의 51% 지분을 보유한 이 업체가 2단계 및 3단계 사업에 4억7천300만 달러(약 5천547억원)와 3억1천500만 달러(약 3천694억원)을 각각 투자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27일 보도했다.

총 8개의 가스정을 뚫는 작업 등이 포함된 2단계 사업은 내년까지, 가스승압플랫폼 건설 및 설치 작업인 3단계 사업은 오는 2024년 상반기까지 각각 마무리될 예정이라고 매체는 전했다.

쉐 가스전 사업은 사실상 군부 지배를 받는 국영 미얀마석유가스회사(MOGE)가 15% 지분을 갖고 있고, 나머지는 한국의 포스코인터내셔널과 한국가스공사 그리고 두 곳의 인도 기업들이 보유하고 있다고 매체는 설명했다.

MOGE의 초 냔 툰 고문은 매체에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사업 차질에도 불구하고 해당 프로젝트는 계획대로 진행될 것이라고 말했다.

"미얀마 진출 외국기업들 철수에도 포스코, 가스전 지속 투자" - 2

포스코측은 지난 5월 프랑스와 미국의 대형 에너지기업인 토탈과 셰브런이 미얀마 군부의 돈줄로 꼽히는 합작 법인에 현금 지급을 중단하기로 한 뒤, MOGE와 이익금 공유를 계속할지 재검토 중이라는 입장을 외신에 밝혔지만, 이후 아무런 언급도 하지 않고 있다고 미얀마 나우는 지적했다.

포스코인터내셔널과 가까운 한 소식통은 업체가 사업을 축소하기는 커녕 미얀마 내 한국인 인력을 더 늘릴 계획이라며 앞으로 2개월 동안 추가로 직원들이 도착할 예정이라고 주장했다.

인권단체에서 활동 중인 김기남 변호사는 쉐 가스전 3단계 사업을 진행하려는 포스코측의 계획은 국제사회의 인권기준 위반이라고 지적했다고 매체는 전했다.

김 변호사는 "인권 옹호 보다는 사업 확장에 초점을 맞춘 포스코측의 행태는 군사정권으로 가는 모든 자금을 차단해야 한다는 미얀마 국민의 요청을 노골적으로 무시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고 덧붙였다

포스코 그룹에 따르면 쉐 가스전은 1단계 개발을 통해 2013년부터 상업 생산을 시작, 일일 약 5억 입방피트(ft³)의 가스를 중국과 미얀마에 공급하고 있다.

연간 3천억∼4천억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하며 포스코그룹 가스 사업의 수익창출원 역할을 담당한다.

포스코인터내셔널도 지난 22일 공시를 통해 3분기 매출이 분기 기준 사상 최대로 처음으로 9조원대에 진입했으며, 연결 기준 영업이익이 1천485억원으로 지난해 동기보다 38.7% 증가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미얀마 가스전도 전 분기 대비 판매량과 영업이익이 모두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반군부 민주진영인 CRPH가 3월 초 포스코에 보낸 공문. 군부와의 사업 중단 및 수익금 지급 유예를 촉구했다. [페이스북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반군부 민주진영인 CRPH가 3월 초 포스코에 보낸 공문. 군부와의 사업 중단 및 수익금 지급 유예를 촉구했다. [페이스북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미얀마 민주진영인 국민통합정부(NUG)는 토탈·셰브런은 물론 포스코와 말레이시아의 페트로나스, 태국의 PTTEP를 상대로 군부 산하에 있는 국영기업과의 사업을 중단해 군부로 수익금이 흘러가는 것을 중단하라고 촉구해 왔다.

작년 총선에서 당선된 민주진영 인사들로 구성된 '연방의회 대표위원회'(CRPH)도 지난 3월 포스코 회장 등 해당 업체 대표들에게 서한을 보내 군사정권과 사업을 즉시 중단하고, 합법적이고 민주적으로 선출된 정부가 정상적 기능을 재개할 때까지 수익금 지급을 유예, 이를 보호되는 계좌에 보관해 놓을 것을 공식적으로 요청한 바 있다.

south@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