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현대제철 3분기 영업이익 8천262억원…역대 최대(종합)

송고시간2021-10-28 14:29

댓글
현대제철
현대제철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권혜진 기자 = 현대제철[004020]은 연결 기준 올해 3분기 영업이익이 8천262억원으로 지난해 동기보다 2천373.7% 증가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28일 공시했다.

매출은 5조8천602억원으로 작년 동기 대비 31.3% 증가했다. 순이익은 5천959억원으로 흑자로 돌아섰다.

이번 영업이익은 연합인포맥스가 집계한 시장 전망치 8천366억원을 1.2% 하회하는 것이다.

이 같은 3분기 영업이익은 분기 기준으로 역대 최대 수준이다.

영업이익률 또한 작년 동기 대비 14.1% 상승하며 두 자릿수의 이익률을 기록했다.

현대제철은 3분기 실적과 관련, "원자재 가격 상승을 반영한 적극적인 판매단가 정책과 함께 글로벌 프리미엄 제품 판매 확대를 통한 수익성 개선 노력이 주효했다"고 설명했다.

올 3분기까지 자동차 강판, 조선용 후판, 고강도 철근 등 고수익 제품을 가리키는 글로벌 프리미엄 제품 판매실적은 약 618만t으로 전체 판매량 중 43%를 차지했다.

또한 자동차향 비중 확대 및 판가 인상으로 특수강 사업이 흑자 전환된 것도 수익성 개선에 기여했다.

지난달 협력사 파업에 따른 제품 출하 지체로 판매량은 다소 줄었지만 글로벌 철강 시황 강세에 수익성 개선세가 유지됐다.

현대제철은 이 같은 실적 발표와 함께 모빌리티소재 사업본부 중기 전략을 공유하며 모빌리티부품 사업 확대와 강관사업 경쟁력 강화 의지를 밝혔다.

부품 사업 부문에선 글로벌 거점을 중심으로 모빌리티 부품 판매를 강화하는 한편 알루미늄 등 신소재 가공사업 확대를 통해 모빌리티부품의 미래 사업 기반을 구축한다는 계획이다.

강관사업 부문에선 판매정책 개선과 수익성 중심의 제품 포트폴리오 조정을 추진하는 한편 신성장동력으로 해상풍력발전향 제품 개발과 공급 확대에 나설 방침이다.

한편 현대제철은 향후 철강산업 전망에 대해 중국 철강 수요 둔화에도 글로벌 철강 수요 회복세는 지속될 것으로 내다봤다.

또 건설, 자동차, 조선 등 수요산업 회복 기조가 이어지면서 국내 철강 수요 강세도 유지될 전망이라며 이에 따른 실적호조가 계속될 것으로 기대했다.

lucid@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