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KT 장애 원인분석결과 오늘 정부가 발표…KT는 긴급이사회

송고시간2021-10-29 05:30

댓글

'명령어 한 줄' 누락돼 전국 장애 일으켜

이사회서 피해보상안과 '3시간 이상 장애' 약관 개정 논의 전망

취재진 질문에 답하는 구현모 KT 대표
취재진 질문에 답하는 구현모 KT 대표

(서울=연합뉴스) 구현모 KT 대표가 28일 서울 종로구 KT혜화타워(혜화전화국) 앞에서 지난 25일 발생한 KT의 유·무선 인터넷 장애와 관련해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1.10.28 [국회사진기자단]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정윤주 기자 = 전국에 큰 혼란을 일으킨 KT[030200] 인터넷 장애에 관해 정부가 사고 나흘만인 29일 오후 원인 분석 결과를 발표한다. KT는 피해 보상안 등 수습책을 논의하기 위해 긴급 이사회를 개최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과기정통부)는 이날 오후 3시 조경식 2차관 주재로 브리핑을 열고 25일 발생한 KT 인터넷 장애의 원인을 설명할 계획이다.

사고 당일 부산에서 망 고도화 작업을 위해 새로 설치한 장비의 '라우팅(네트워크 경로 설정)' 작업을 하다가 정보를 입력하는 과정에서 들어가야 할 명령어 한 줄이 빠지는 오류가 생겼다는 게 KT가 밝힌 사고 경위의 개요다. 이로 인해 전국 장비에 영향이 미쳤고 전국망도 마비됐다고 KT 측은 설명했다.

아울러 이 작업은 야간에 해야 하는 것으로 승인됐지만, 실제로는 낮 시간대에 수행돼 문제가 걷잡을 수 없이 커진 것으로 알려졌다.

과기정통부는 추가로 상세한 사고 경위, 분석 내용, 재발 방지 대책 등을 공개할 것으로 전망된다.

과기정통부는 KT가 인터넷 장애 발생 직후에는 '분산서비스거부(DDoS·디도스) 공격'이 원인이라고 잘못 생각했다가 2시간여 만에 이를 번복해 라우팅 오류라고 정정하게 된 경위도 설명할 것으로 관측된다.

과기정통부는 사고 직후 정보통신사고 위기경보 '주의'를 발령한 후 사고 원인을 조사하는 분석반을 구성해 KT로부터 관련 자료를 받아 점검하고 전문가의 의견을 수렴했다.

앞서 28일 구현모 KT 대표는 기자들과 만나 "망 고도화 작업을 위해 새로운 장비를 설치했고, 그 장비에 맞는 라우팅 정보를 입력하는 작업이 있었다"며 "부산에서 야간에 해야 하는 작업을 주간에 해 문제가 생겼다"고 사고 원인을 설명했다.

다만 작업을 왜 낮에 했는지, 매뉴얼이나 관리자는 없었는지, 작업자가 어느 부분에서 실수한 것인지 등 구체적인 경위는 밝히지 않았다.

업계에 따르면 KT는 이날 구현모 대표 등이 참석한 가운데 긴급 이사회를 열고 피해보상안과 재발방지책 등을 논의할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KT 약관에 따르면 이용자들은 하루 3시간 이상, 1개월 기준 누적 6시간 이상 네트워크 장애를 겪어야 피해 보상을 받을 수 있다.

이사들은 현행 약관 보상 기준을 개정하는 문제와 이번 피해에 따른 보상안, 소상공인과 자영업자 등을 위한 보상안 등을 논의할 것으로 예상된다.

구 대표는 "약관상 피해보상 부분을 개선하겠다"며 "'3시간' 약관은 마련된 지 오래됐고, 통신에 의존하는 서비스가 많은 현시점에는 그 부분도 개선돼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28일 말한 바 있다.

jungl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