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죽을 날 받아놓자 되찾은 웃음…콜롬비아 여성에 안락사 재허가

송고시간2021-10-29 06:09

댓글

루게릭병 앓는 50대…콜롬비아서 말기 환자 아닌 안락사 첫 사례

안락사 예정일을 앞두고 이달 초 현지 언론과 인터뷰한 세풀베다
안락사 예정일을 앞두고 이달 초 현지 언론과 인터뷰한 세풀베다

[콜롬비아 카라콜TV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멕시코시티=연합뉴스) 고미혜 특파원 = 난치병을 앓고 있는 콜롬비아 50대 여성이 두 번의 투쟁 끝에 존엄하게 생을 마무리할 권리를 얻어냈다.

28일(현지시간) 일간 엘티엠포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전날 콜롬비아 법원은 마르타 세풀베다(51)에 대한 안락사 절차를 진행하라고 명령했다.

법원은 관계기관에 48시간 이내에 세풀베다와 안락사 일시를 협의하라고 지시했다.

사실 세풀베다가 안락사 허가를 받은 것은 이번이 두 번째다.

루게릭병으로 불리는 근위축성측색경화증을 앓고 있는 세풀베다는 지난 8월 안락사를 요청해 허가를 받았다.

콜롬비아는 중남미에서 유일하게 말기 환자의 안락사를 허용하고 있다.

세풀베다의 경우 콜롬비아에서 말기 환자가 아님에도 안락사를 허가받은 첫 사례였다.

지난 7월 헌법재판소는 죽음을 앞둔 말기 환자가 아니더라도 극심한 신체적·정신적 고통을 수반하는 심각한 난치병 환자도 안락사 허용 대상에 포함해야 한다고 판결한 바 있다.

운동신경세포가 파괴되는 루게릭병은 서서히 몸이 마비되면서 사망에까지 이르는 퇴행성 질환으로, 세풀베다는 2018년 첫 진단을 받았다.

"이 미소를 위해서라면 뭐든지"
"이 미소를 위해서라면 뭐든지"

[세풀베다 아들 트위터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지난 10일로 안락사 날짜를 받아놨던 세풀베다는 죽음을 앞두고 언론 인터뷰에서 여러 차례 환한 웃음을 보여줬다.

그는 현지 카라콜TV에서 "내가 겁쟁이일 수도 있지만 더는 고통받고 싶지 않다. 지쳤다"며 "안락사 허가를 받은 후에 마음에 평화가 찾아왔다. 더 잘 웃고 잠도 잘 잔다"고 말했다.

세풀베다의 아들도 "어머니가 행복해하신다"고 말했다.

그러나 예정된 안락사를 불과 36시간 앞두고 의료당국이 안락사를 진행하지 않겠다며 결정을 뒤집었다. 인터뷰에서 보인 세풀베다의 상태가 안락사 허가 결정 당시에 알고 있던 것보다 좋아 보인다는 이유에서였다.

세풀베다는 반발하며 안락사 결정을 얻어내기 위해 계속 투쟁하겠다고 했다.

아들도 "어머니가 전처럼 절망적이고 슬픈 상태가 되셨다"며 "어머니의 존엄성을 위해 싸울 것"이라고 전한 바 있다.

이번 법원 결정으로 세풀베다는 곧 두 번째 안락사 날짜를 받게 된다.

콜롬비아에선 1997년 안락사가 처벌 대상에서 제외됐으며 2015년 안락사가 법제화된 뒤 지금까지 157명이 당국의 허가를 받아 생을 마감했다.

콜롬비아 외에 캐나다, 벨기에, 네덜란드, 스페인 등에서 안락사가 허용되고 있다.

mihy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