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블리자드 성희롱사태에 CEO 연봉 1천800억원→7천만원으로 삭감

송고시간2021-10-29 06:35

댓글

사장 경질·가해 직원 해고 이어 CEO도 연봉 자진삭감안 발표

액티비전 블리자드 최고경영자(CEO) 보비 코틱
액티비전 블리자드 최고경영자(CEO) 보비 코틱

[GETTY IMAGES NORTH AMERICA/AF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정윤섭 특파원 = 미국의 대형 게임업체 액티비전 블리자드(이하 블리자드) 최고경영자(CEO)가 직장 내 성희롱·성차별 사태에 책임을 지고 1천800억 원대 연봉을 7천만 원 수준으로 삭감하기로 했다.

보비 코틱 CEO는 28일(현지시간) 이러한 내용의 연봉 삭감안을 발표했다고 로이터통신 등이 보도했다.

블리자드는 캘리포니아주 어바인에 본사를 두고 있으며, 코틱은 주법이 정한 최소 연봉인 6만2천500달러(7천300만 원)만 받겠다며 이사회에 감봉안 승인을 요청했다.

또 경영 성과에 따른 상여금과 주식 보상 수령도 포기하겠다고 약속했다.

코틱의 지난해 연봉은 1억5천460만 달러(1천809억6천만 원)였다.

코틱이 감봉안을 낸 것은 직장 내 성희롱·성차별 사태로 회사가 창사 이래 최대 위기 상황에 놓였기 때문이다.

캘리포니아주 공정고용주택국(DFEH)은 지난 7월 블리자드가 성차별적인 남성 위주 문화와 사내 성희롱을 방치해 주법을 위반했다며 소송을 제기했다.

이에 블리자드는 사태 방치의 책임을 물어 J 앨런 브랙 사장을 경질했고 성희롱 사건 등에 연루된 직원 20여 명을 해고했다.

액티비전 블리자드 로고
액티비전 블리자드 로고

[A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하지만, 그동안 숨겨졌던 성희롱 사건이 봇물 터지듯 폭로되며 연방정부도 블리자드 조사에 나섰다.

블리자드는 연방 평등고용기회위원회(EEOC)가 제기한 다른 소송에선 210억 원이 넘는 피해자 보상 기금을 조성하기로 합의했고,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는 최근 코틱 CEO를 소환해 별도 조사를 개시했다.

코틱은 이날 직원들에게 보낸 서한에서 성희롱·성차별 문화를 근절하는 목표를 달성할 때까지 연봉을 삭감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여성과 성 소수자 직원 채용을 50% 늘리고 성희롱·성차별 문제를 제기한 직원을 보복한 관리자가 추가로 드러나면 즉시 해고하겠다고 말했다.

'스타크래프트'와 '오버워치' 등을 제작한 블리자드는 일렉트로닉아츠(EA)와 함께 미국 게임업계를 대표하는 기업으로, 액티비전과 블리자드엔터테인먼트, 시에라엔터테인먼트 등 유명 게임 개발업체를 자회사로 거느리고 있다.

jamin74@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