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검찰, '대장동 개발사업' 성남시 실무자 참고인 조사

송고시간2021-10-29 11:44

댓글
'대장동 의혹' 성남시청
'대장동 의혹' 성남시청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성도현 황윤기 기자 = 대장동 개발 로비·특혜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29일 성남시청에서 대장동 개발사업을 담당한 부서의 실무자를 불러 조사하고 있다.

서울중앙지검 전담수사팀(팀장 김태훈 4차장검사)은 이날 오전 성남시청 문화도시사업단 도시균형발전과 전략개발팀 소속 A씨를 참고인 신분으로 소환했다.

검찰은 A씨를 상대로 대장동 개발 사업 전반에 관해 확인할 예정이다.

도시개발사업단의 후신인 문화도시사업단 내 도시균형발전과는 대장동 개발사업 계획 수립부터 변경 인가까지 사업 전반을 담당한 부서다.

대장동 개발사업 시행사 '성남의뜰'이 계획보다 아파트를 더 짓겠다며 용적률을 높여 제출한 '판교대장 도시개발사업 변경계획'을 2016년 11월 인가했다.

검찰은 지난 15일 성남시청 압수수색 당시 도시균형발전과에서도 대장동 개발 사업과 관련한 각종 사업 승인과 인허가 관련 자료를 확보했다.

raphael@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