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파주 진보정당·시민사회단체 "노태우 파주 안장 반대"

송고시간2021-10-29 13:56

댓글

(파주=연합뉴스) 노승혁 기자 = 고(故) 노태우 전 대통령의 장지로 경기도 파주 통일동산이 거론되고 있는 가운데 파주지역 진보 정당과 시민사회단체가 파주 안장을 반대하고 나섰다.

파주 진보정당 시민사회단체 '노태우 파주 안장 반대' 회견
파주 진보정당 시민사회단체 '노태우 파주 안장 반대' 회견

(파주=연합뉴스) 노승혁 기자 = 경기 파주지역 진보 정당과 시민사회단체는 29일 시청 정문에서 노태우 전 대통령의 파주 통일동산 안장을 반대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2021.10.29 nsh@yna.co.kr (끝)

파주지역 진보 4당(노동당·녹색당·정의당·진보당)과 민주노총 고양 파주지부 등 시민사회단체는 29일 파주시청 정문 앞에서 노 전 대통령의 파주 통일동산 안장을 반대하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들은 "노 전 대통령이 12·12 군사반란과 5·18 당시 광주 시민 학살의 공범으로 내란죄 등 혐의로 징역 17년 형, 추징금 2천600억여원을 선고받은 죄인"이라며 "파주 안장을 반대한다"고 밝혔다.

특히 "장지로 거론되는 통일동산은 남북화해의 상징지역이며, 민주화 운동가인 고 장준하 선생이 묻혀있는 역사의 현장"이라며 "그곳에 학살의 죄인 노태우가 묻히고, 후대에 추념 되는 것은 국민 정서에 벗어난다"고 강조했다.

다만 파주 지역 시민들 사이에 반대의 목소리만 있는 것은 아니다.

파주지역 시민들로 구성된 단체인 '파주시민회'는 지난 27일 성명서를 내 "고인은 통일동산을 조성해 파주를 널리 알리고 지역경제에 많은 도움을 줄 수 있도록 했다"며 "통일동산에 고인을 모셔 그분의 큰 뜻을 교훈으로 삼기를 갈망한다"고 밝혔다.

이 시민회는 "(노 전 대통령이) 88 서울올림픽을 성공적으로 개최하고 중국과 외교 수립을 하는 등 북방외교를 성공시키는 업적을 남겼다"고 평가했다.

nsh@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