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D램 고정거래가격 이달 최대 9% 하락…가격 상승세 1년만에 꺾여

송고시간2021-10-29 17:12

댓글

트렌드포스 조사…낸드플래시 가격은 유지

삼성전자 평택 반도체 사업장
삼성전자 평택 반도체 사업장

[삼성전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철선 기자 = 올해 초부터 상승세를 보여온 메모리반도체 D램 고정거래가격이 이달에만 10% 가까이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29일 대만의 시장조사기관 트렌드포스에 따르면 PC용 D램 범용제품(DDR4 8Gb)의 10월 고정거래가격은 지난달보다 0.39달러 하락한 3.71달러를 기록했다. 전 분기 대비 9.51% 떨어진 가격이다.

이 제품은 올해 1월 5% 상승을 시작으로 4월 26.67%, 7월 7.89% 오르며 올해 내내 상승세를 보였다.

가격이 하락한 것은 지난해 10월(-8.95%) 이후 1년 만이다.

트렌드포스는 "PC 제조사들의 D램 재고 수준이 높아지면서 수요가 약해진 상황"이라며 "내년 중반까지 가격 내림세가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클라우드 업체들이 주로 구매하는 서버용 D램 주요 제품(32GB RDimm) 고정거래 가격은 제품에 따라 최대 4.38%까지 하락했다.

트렌드포스는 4분기 평균 거래가격이 직전 분기 대비 3~8%가량 하락할 것으로 전망하고, 내년 1분기에는 10% 이상으로 가격이 내려갈 것으로 내다봤다.

D램과 함께 대표적인 메모리 반도체인 낸드플래시는 이달에 가격 변동이 없었다.

메모리카드·USB향 낸드플래시 범용제품(128Gb 16Gx8 MLC) 고정거래가격은 지난달과 같은 4.81달러로 조사됐다.

이 제품은 지난해 11월부터 5개월간 가격 변동이 없다가 올해 4월 8.57%, 7월 5.48% 올랐다.

트렌드포스는 낸드플래시 가격이 올해 4분기에 3분기 대비 0~5% 하락하고, 내년부터는 하강 국면에 진입할 것으로 전망했다.

트렌드포스에 따르면 올해 2분기 매출 기준 전 세계 D램 시장 점유율은 삼성전자[005930]가 43.6%로 1위, SK하이닉스[000660]가 27.9%로 2위다.

낸드플래시 역시 삼성이 34.0%의 점유율로 1위였고, SK하이닉스는 인수를 앞둔 인텔 낸드 사업부와 합산하면 19% 점유율로 2위다.

kcs@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