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인도 유명 배우 급사에 당국 비상…'충격' 수천명 몰려 진땀

송고시간2021-10-30 12:31

댓글

영화관·주점 문 닫고, 주요 기업들 직원 조기 퇴근시켜

(자카르타=연합뉴스) 성혜미 특파원 = 인도 벵갈루루의 40대 유명 배우가 심장마비로 급사하자 충격을 이기지 못한 수천 명의 팬이 거리로 쏟아져나오면서 치안 당국에 비상이 걸렸다.

29일 라지쿠마르가 숨진 병원 밖에 몰려온 팬들
29일 라지쿠마르가 숨진 병원 밖에 몰려온 팬들

[로이터=연합뉴스]

30일 힌두스탄타임스 등에 따르면 전날 오후 인도 발리우드 스타 푸네스 라지쿠마르가 벵갈루루의 체육관에서 운동하던 중 심장마비로 쓰러져 세상을 떠났다. 향년 46세.

라지쿠마르는 아역배우 출신으로 히트작 '아푸'(Appu) 등 30여편의 영화에 출연, 인도인들로부터 사랑을 받았다.

그는 최근 '제임스'라는 영화 촬영을 마무리하고, 곧 새로운 작품을 시작할 예정이었다.

갑작스러운 사망 소식이 전해지자, 팬들은 충격에 빠졌고 각계의 애도가 이어졌다.

나렌드라 모디 총리는 "잔인한 운명이 재능있는 배우 라지쿠마르를 앗아갔다. 숨질 나이가 아니었다. 다음 세대들이 그의 작품과 인품을 애틋하게 기억할 것"이라고 트위터에 글을 올렸다.

모디 총리 "잔인한 운명이 라지쿠마르를 앗아갔다. 숨질 나이가 아니었다"
모디 총리 "잔인한 운명이 라지쿠마르를 앗아갔다. 숨질 나이가 아니었다"

[나렌드라 모디 총리 트위터 캡처]

라지쿠마르의 팬 수천 명은 벵갈루루 거리로 나와 애도를 표했다.

팬들은 병원으로 몰려와 서로 부둥켜안고 눈물을 흘렸고, 라지쿠마르의 시신이 실린 구급차를 쫓아 달리기도 했다.

벵갈루루시 당국은 팬들이 폭동을 일으킬 수 있다고 보고, 라지쿠마르의 집 주변에 경찰을 대거 투입했다.

2006년 라지쿠마르의 아버지가 사망했을 당시 상심한 팬들의 폭동으로 무려 8명이 사망했다.

라지쿠마르의 아버지는 국민배우로 추앙받았다. 팬들은 장례식에 참석하려다 경찰의 제지를 받자 폭도로 돌변해 버스와 승용차 유리창을 부수고, 경찰차를 불태우는 등 난동을 부렸다.

대부분 해피엔딩으로 끝나는 인도 영화는 하루하루를 힘겹게 살아가는 인도인들에게 고통을 잊게 해주는 마취제 역할을 하고 있으며, 유명 배우들은 그런 팬들에게 사실상 신(神)과 동일시된다.

라지쿠마르가 숨진 병원 밖 팬들과 질서 유지를 위해 투입된 경찰
라지쿠마르가 숨진 병원 밖 팬들과 질서 유지를 위해 투입된 경찰

[AFP=연합뉴스]

라지쿠마르 아버지 장례식 때와 같은 상황이 반복될까봐 벵갈루루의 영화관들은 전날 오후 급히 문을 닫았고, 대형 주점도 임시로 영업을 중단했다.

인도 최대 IT 서비스 회사인 타타 컨설턴시 서비스가 1천500여명의 직원을 조기 퇴근시켰고, 다른 회사들도 퇴근길 폭력 상황을 우려해 평소보다 일찍 사무실 문을 닫았다.

벵갈루루가 속한 카르나타카주의 주총리는 "라지쿠마르의 유족이 평화롭게 장례를 치를 수 있도록 시민들 모두 협조해 달라"며 폭력행위 자제를 촉구했다.

카르나타카주와 벵갈루루시 당국은 많은 팬이 조문할 수 있도록 빈소를 야외 경기장에 마련했다.

벵갈루루 야외 경기장에 마련된 라지쿠마르 빈소
벵갈루루 야외 경기장에 마련된 라지쿠마르 빈소

[로이터=연합뉴스]

noanoa@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