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윤석열 "이 정권 끝낼 수 있다"…대구서 막판지지 호소

송고시간2021-10-30 17:47

댓글

'공천권 협박' 논란엔 "터무니없는 얘기" 일축

대구서 당원들에게 인사하는 윤석열
대구서 당원들에게 인사하는 윤석열

(대구=연합뉴스) 김현태 기자 =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30일 대구시당에서 지역 당원들과 간담회를 하기에 앞서 손을 들어 인사하고 있다. 2021.10.30 mtkht@yna.co.kr

(대구=연합뉴스) 김현태 기자 = 국민의힘 대권 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대선후보 경선 당원투표를 이틀 앞둔 30일 대구를 찾아 막판 지지를 호소했다.

윤 전 총장은 이날 대구시당에서 열린 당원간담회에서 "정치 참여를 선언하고 정치를 시작한 지 어제로 넉 달이 됐다"고 입을 열었다.

그러면서 "정말 쉬운 일은 아니었지만, TK(대구·경북) 정치인과 당원 여러분들이 물불 안 가리고 지지해 주고 격려해 줘 앞을 향해 뚜벅뚜벅 갈 수 있었다"고 밝혔다.

그는 "저만이 이 정권을 끝낼 수 있다고 확신한다"며 "이번 대선은 상식과 비상식 또는 나라가 망하느냐 아니면 여기서 다시 도약의 기회를 잡느냐 하는 절체절명의 선거"라고 강조했다.

윤 전 총장은 또 "지금 대장동 개발 의혹에 국민들이 관심이 많은데 이건 빙산의 일각"이라며 "뿌리 깊은 부정부패를 만들어낸 이 정권과 이 나라의 정치 체제를 근본적으로 변화시키고 개혁해야 한다"고 힘줘 말했다.

그는 이어 "이 경선을 마무리하고 민주당의 후보와 화끈한 넉 달의 레이스를 여러분과 함께 펼쳐갈 수 있도록 도와달라"고 호소했다.

이른바 '공천권 협박' 논란에 대해서는 일축했다 윤 전 총장은 간담회 뒤 기자들을 만나 "확인을 해 보니 전혀 터무니없는 얘기"라고 반박했다.

또 "막판에 가서 이상한 얘기들이 막 도는데 저희 캠프에 공천을 두고 그런 말도 안 되는 얘기를 할 만한 분은 저는 없다고 본다"고 강조했다.

앞서 서울대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윤석열 캠프 중진의원이 공천을 빌미로 협박한다는 취지의 글이 게시됐다가 삭제돼 논란이 됐다.

mtkht@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