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마사지업소서 마약유통 등 내외국인 47명 체포…1만7천명분 압수

송고시간2021-11-01 12:00

댓글
압수한 필로폰과 전자저울
압수한 필로폰과 전자저울

[서울경찰청 마약범죄수사대 국제범죄수사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임성호 기자 = 외국인을 고용한 전국 마사지업소를 거점으로 삼아 마약을 유통한 일당과 이들에게서 마약을 구매해 투약한 수십 명이 경찰에 덜미를 붙잡혔다.

서울경찰청 마약범죄수사대는 필로폰 등 마약을 유통한 일당 24명과 이들이 판 마약을 투약한 23명 등 내외국인 47명을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검거해 이 중 33명을 구속했다고 1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이들 일당은 지난 2월부터 지난달까지 전국의 외국인 마사지 업소에서 마약을 공급한 혐의를 받는다.

이들은 총책, 관리책, 판매책으로 역할을 나눠 수도권과 경북·경남, 충청·대전 등 지역별로 관리책과 판매책을 지정해 조직적으로 마약을 유통한 것으로 조사됐다. 총책과 관리책은 모두 한국인이, 판매책은 주로 태국인이 맡았다.

마약을 거래할 때는 사회관계망서비스(SNS)로 연락해 구매자의 위치와 상황을 확인했고, 일부가 검거되더라도 공범이 노출되지 않도록 행동 요령을 미리 알려주는 등 치밀함을 보였다.

경찰은 국가정보원과의 공조로 첩보를 입수한 뒤 국제범죄 수사관을 중심으로 집중 수사를 벌여 검거에 성공했다. 1만7천명이 동시에 투약할 수 있는 분량인 필로폰 504g과 합성마약 '야바' 292정, 엑스터시 22정 등 총 17억원 상당의 마약도 검거 과정에서 압수했다.

경찰 관계자는 "외국인 마약류 범죄를 포함해 해외 범죄조직의 국내 유입과 국내 체류 외국인의 조직범죄 차단을 위해 노력하겠다"며 "마약 범죄 관련 신고 시 신분을 철저히 보장하는 동시에 포상금을 지급하니 적극적으로 신고해 달라"고 당부했다.

파우치 안에 숨겨둔 필로폰
파우치 안에 숨겨둔 필로폰

[경찰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sh@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