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LG화학, LG전자 화학·전자재료 사업부 통합 완료

송고시간2021-11-01 08:36

댓글

첨단소재사업본부 내 'CEM 사업 담당'으로 새 출발

(서울=연합뉴스) 김영신 기자 = LG화학[051910]은 LG전자[066570]로부터 인수한 화학·전자재료(CEM· Chemical Electronic Material) 사업부 통합 작업을 완료하고 본격적으로 사업에 나선다고 1일 밝혔다.

LG화학은 이날 충북 청주시 CEM 공장에서 최고경영자(CEO) 신학철 부회장을 비롯한 주요 경영진과 임직원 대표 등이 참석한 가운데 '새 출발 선포식'을 진행했다. 행사는 전체 임직원에게 온라인으로 생중계됐다.

CEM 사업부는 LG전자의 BS(비즈니스솔루션)사업본부 산하에서 분리막 코팅 등 배터리 소재와 디스플레이 소재 등을 생산하던 곳으로, LG화학이 배터리 소재 사업을 집중적으로 육성하기 위해 지난 7월 5천250억원을 투자해 인수했다.

LG화학, '새출발 선포식' 진행
LG화학, '새출발 선포식' 진행

(서울=연합뉴스) 신학철 LG화학 부회장(앞줄 가운데)이 1일 오전 LG화학 충북 청주 CEM 공장에서 열린 '새출발 선포식'에 참석해 주요 경영진과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2021.11.1 [LG화학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LG화학은 지난달에는 유럽 분리막 시장 공략하고 사업을 강화를 위해 일본 도레이(Toray)와 헝가리에 분리막 합작법인을 설립하고, 2028년까지 총 1조원 이상을 투자할 계획이라고 밝힌 바 있다.

LG화학은 CEM 사업을 안정적으로 정착시키고 기존 사업과 시너지 효과를 내기 위해 첨단소재사업본부 내 직속 조직인 'CEM 사업 담당'을 운영할 예정이다.

CEM 사업 담당은 국내 청주, 중국 항저우, 유럽 폴란드 브로츠와프에 생산시설을 두고 있으며 임직원 수는 약 800여 명이다.

LG화학 경영진은 CEM 사업 담당이 회사의 일원이 된 것을 환영하기 위해 공장을 둘러보며 생산 현장에서 일하는 임직원들을 격려했다.

또한 남철 첨단소재사업본부장이 임직원들에게 배터리, IT 소재, 자동차 영역을 중심으로 시장을 선점해 글로벌 선두 소재 사업자로 도약한다는 회사의 중장기 계획을 공유했다.

신학철 부회장은 "이제 한 울타리 안에서 같은 꿈을 갖고 함께 성장하며 서로 이끌어 주는 가족이 된 CEM 사업 담당 구성원들에게 필요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며 "LG화학 구성원으로서 자부심을 갖도록 따뜻하게 배려하는 조직 문화를 만들어나가겠다"고 말했다.

shiny@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