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10월 수출 24% 증가한 555억달러…역대 2위·10월 기준 최고(종합2보)

송고시간2021-11-01 10:36

댓글

1~10월 누적 수출액 5천232억달러…작년 연간 총수출액 상회

무역수지 18개월 연속 흑자…15대 품목중 자동차-부품 제외 모두 증가

10월 수출 24% 증가한 555억달러…역대 2위, 분주한 부산항
10월 수출 24% 증가한 555억달러…역대 2위, 분주한 부산항

(부산=연합뉴스) 강덕철 기자 = 1일 부산항 감만부두에서 컨테이너 하역작업이 진행되고 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10월 수출액이 작년 동기 대비 24% 증가한 555억5천만 달러로 집계됐다고 1일 발표했다. 이는 무역통계를 집계하기 시작한 1956년 이래 2번째로 큰 규모이자 10월 기준으로는 역대 최고 실적이다. 2021.11.1 kangdcc@yna.co.kr

(서울=연합뉴스) 권혜진 기자 = 지난달 수출이 555억달러를 넘어서며 월 기준 역대 2위를 기록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10월 수출액이 작년 동기 대비 24% 증가한 555억5천만달러로 집계됐다고 1일 발표했다.

이는 무역통계를 집계하기 시작한 1956년 이래 2번째로 큰 규모이자 10월 기준으로는 역대 최고 실적이다. 종전의 월간 최대 기록은 지난 9월의 558억3천만달러였다.

이로써 월별 수출액은 12개월 연속 증가했으며 1~10월 누적 수출액은 5천232억달러를 기록하며 이미 작년 연간 총수출액(5천125억달러)을 상회했다.

10월 중 누적 수출액이 5천만달러를 넘어선 것은 2018년(5천52억달러) 이후 처음이자 역대 최고치다.

수출은 지난 3월 이후 연속 500억달러 기록을 이어갔으며, 해당 월의 역대 1위 수출 실적도 8개월 연속 경신했다.

조업일수를 고려한 일평균 수출액도 26억5천만달러로 역대 두 번째로 높은 실적을 달성했다. 일평균 수출액이 26억달러대를 기록한 것은 지난 9월과 10월뿐이다.

이러한 수출액 증가세를 볼 때 연간 수출액은 6천억달러를 넘어 종전의 최대 수출 기록(2018년 6천49억달러) 경신이 유력하다.

10월 수입은 37.8% 증가한 538억6천만달러로 집계됐다.

따라서 무역수지는 16억9천만달러 흑자로 18개월 연속 흑자를 이뤘다.

수입 역시 11개월 연속 증가한 가운데 최근 내수 회복과 수출 경기 호조 등으로 1차 산품(원료 형태 생산품)과 중간재 위주의 수입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역대 월 수출액 순위와 월별 수출액
역대 월 수출액 순위와 월별 수출액

[산업통상자원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수출을 들여다보면 물량과 단가가 작년 동기 대비 각각 6%와 16.9% 증가해 균형 있는 성장세를 나타냈다.

반도체, 디스플레이, 컴퓨터 등에서 고부가 품목의 단가가 상승한 덕에 전체 수출 단가가 12개월 연속 두 자릿수 증가율을 유지하고 있으며 단가 상승에 이어 물량도 견조한 증가세를 보이며 수출 모멘텀을 뒷받침하고 있다.

15대 주력 품목 중 반도체 수급 차질로 생산량 일부 조절에 들어간 자동차와 자동차 부품을 제외한 13개 품목이 모두 견조한 증가세를 보인 가운데 반도체, 일반기계, 석유화학, 철강 등 주력 품목의 수출이 모두 역대 10월 수출 중 1~2위를 기록했다.

반도체 수출은 111억7천만달러로 작년 동기 대비 28.8% 증가하며 전체 수출을 떠받쳤다.

이로써 반도체 누적 수출액은 1천억달러를 돌파했다. 단일 품목으로 첫 수출 1천억달러를 돌파한 2018년과 비교해보면 당시보다 메모리 고정가격이 떨어졌지만 물량이 늘어나며 수출 실적을 견인했다.

석유화학은 68.5% 증가한 49억9천만달러, 일반기계는 12.7% 증가한 43억9천만달러, 철강은 48.6% 늘어난 33억7천만달러로 각각 나타났다.

석유제품 수출은 39억2천만달러로 138.1% 급증했으며 그 외 섬유, 무선통신기기, 컴퓨터, 가전, 바이오헬스 등도 수출액 증가율이 두 자릿수를 기록했다.

반면 자동차는 4.7% 감소한 38억3천만달러, 자동차부품은 1.2% 줄어든 17억9천만달러였다.

그 밖에 섬유, 무선통신기기, 컴퓨터, 가전, 바이오헬스 등의 수출액 증가율도 두 자릿수를 기록했다.

한류 유행으로 우리나라의 문화적 위상이 높아지며 농수산식품과 화장품 등 소비재 수출도 증가세를 지속했다.

분주한 부산항
분주한 부산항

[연합뉴스 자료사진]

지역별로도 주요 지역으로의 수출이 모두 증가했다.

중국, 미국, 유럽연합(EU), 아세안(ASEAN) 등 국내 수출의 과반을 점하는 소위 '4대 시장'으로의 수출이 모두 두 자릿수 증가율을 보인 가운데 다른 지역으로 향하는 수출도 7개월 이상 상승세를 지속했다.

대(對)중국 수출액은 143억9천만달러로 24.9% 증가했으며 미국 수출액도 80억6천만달러로 22.9% 늘어났다.

아세안 수출은 29.2% 증가한 97억2천만달러, EU 수출은 19.6% 늘어난 50억9천만달러였다.

그 외 인도 수출이 14억달러로 29.9% 증가하는 등 나머지 지역 수출도 상승세였다.

산업부는 "미국, EU, ASEAN, 인도 등으로 수출은 역대 10월 중 1위"라고 밝혔다.

문승욱 산업부 장관은 "코로나19라는 유례없는 충격에도 불구하고 수출이 빠르게 반등해 코로나19 이후 우리 경제의 회복과 성장을 주도하고 있다"며 "미국, 독일, 일본 등 주요국보다 빠른 수출 증가세를 바탕으로 올해 연간 수출액과 무역규모 모두 사상 최고치를 경신할 것으로 전망된다"고 말했다.

lucid@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