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인력난·악천후에 미 아메리칸항공 결항 사태 '계속'

송고시간2021-11-02 03:42

댓글

주말 2천편 이어 월요일에도 350편 이상 운항 취소

미국 보스턴 국제공항의 아메리칸항공 여객기
미국 보스턴 국제공항의 아메리칸항공 여객기

[A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뉴욕=연합뉴스) 강건택 특파원 = 날씨 문제에서 시작된 미국 아메리칸항공의 결항 사태가 인력난까지 겹치면서 길어지고 있다.

1일(현지시간) AP통신과 CNBC방송 등에 따르면 아메리칸항공은 지난 금요일부터 일요일까지(10월 29∼31일) 2천 편 이상의 주요 노선 항공편을 취소한 데 이어 월요일인 이날도 오전 현재 350편 이상이 결항했다고 밝혔다.

이는 전체 항공편의 10%에 가까운 수치다.

이번 사태는 지난달 28일 아메리칸항공의 본사가 있는 텍사스주 댈러스-포트워스 공항에서 강한 바람으로 항공기 착륙이 지연되면서 벌어졌다. 승무원들이 다음 근무지로 이동하지 못하게 되면서 연쇄적인 결항이 발생한 것이다.

특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항공사 직원 다수가 퇴사하거나 무급휴직에 들어간 탓에 대체 투입할 승무원이 부족해진 것이 결항 규모를 키웠다고 미 언론들은 분석했다.

이로 인해 주말 동안 항공편 취소의 피해를 본 고객 수가 13만6천 명이 넘는다고 CNBC가 전했다.

앞서 8월 스피리트항공도 악천후와 인력 부족으로 열흘간 2천800편의 운항이 취소되는 바람에 5천만 달러(약 589억원)의 손실을 냈고, 사우스웨스트항공은 10월 초 2천여 편의 결항으로 7천500만 달러(약 884억원)의 손실을 봤다.

항공사들은 부족한 인력을 채용하고 항공편을 줄이는 등 대응에 나서고 있다.

아메리칸항공은 이날까지 1천800명의 승무원이 복직하고, 12월 1일까지 휴직 중인 나머지 승무원이 돌아온다고 밝혔다. 이와 별도로 4분기 중 4천 명을 신규 채용하기로 했다.

사우스웨스트항공은 인력 부족에 따른 결항 사태 재발을 막기 위해 올해 남은 기간 항공편 수를 줄일 방침이다.

firstcircle@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