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한미 외교, 국장급 협의…인도지원 등 대북신뢰조치 조율(종합2보)

송고시간2021-11-02 15:56

댓글

재무·국방부 관리도 참석…종전선언, 제재·안보환경 미칠 영향 고려 관측도

임갑수 외교부 평화외교기획단장(왼쪽)
임갑수 외교부 평화외교기획단장(왼쪽)

(서울=연합뉴스) 임갑수 외교부 평화외교기획단장(왼쪽)이 2021년 6월 22일 미국 국무부 대북특별대표단이 머무는 서울 종로구 포시즌스 호텔로 향하고 있다. 2021.11.1 [연합뉴스 자료사진] photo@yna.co.kr

(워싱턴·서울=연합뉴스) 김경희 특파원 김효정 김경윤 기자 = 한국과 미국 외교 당국이 국장급 실무 협의를 열어 인도적 지원과 종전선언 등 대북 관여 방안에 대한 실무 조율을 진행했다.

2일 외교부와 미 국무부에 따르면 임갑수 평화외교기획단장과 정 박 미국 대북특별부대표가 1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에서 국장급 협의를 열었다.

협의에는 한국 측에서 통일부와 청와대 관계자, 미국 측에서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및 재무부, 국방부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이번 실무협의에서는 한미가 그동안 논의해 온 대북 인도적 지원안에 대한 막바지 조율이 이뤄진 것으로 보인다.

외교부는 "그간 한미 수석대표 협의에서 논의된 북한과의 신뢰구축 조치를 포함해 다양하고 창의적인 대북 견인 방안들을 이행하기 위한 세부 내용에 대해 실무차원의 협의를 했다"고 설명했다.

국무부는 양측이 현 한반도 정세를 포함해 대북 인도적 지원 및 북한과의 대화 재개 등에 대해 협의했다며 "완전한 비핵화와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 정착이라는 양국의 목표에 대한 공동의 약속을 다시금 보여줬다"고 평가했다.

한미 양국은 종전선언 협의와는 별개로 '삼중고'를 겪고 있는 북한을 지원하기 위한 인도적 지원 방안을 함께 논의해왔으며, 협의를 거의 마무리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원 품목으로는 방역 물품과 식수 위생을 위한 정수제 등을 검토 중이며, 대북 백신 지원은 구체적으로 논의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한미 협의가 완료돼도 북한의 호응 여부는 또 다른 변수다. 북한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우려로 육로를 봉쇄하는 등 외부로부터의 물품 반입에도 민감한 태도를 보여왔다.

외교부 당국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대북 인도적 지원과 관련해 "한미 간에 긴밀한 소통이 있고 상당히 많은 이해의 일치 또는 진전이 있는 상황"이라면서도 "어느 시점부터 시행될 수 있는지에 대해서는 양측간 이해의 진전 정도를 넘어 여러 변수와 외생적인 환경이 있을 수 있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협의에 미측에서 재무부와 국방부 관계자들이 참석한 배경도 관심을 끈다.

한미가 종전선언 문안 등을 협의 중인 상황에서 종전선언이 미국의 대북 독자제재와 한반도 안보환경에 미칠 수 있는 영향 등을 고려해 실무 차원의 논의를 한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양국 북핵 수석대표인 노규덕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성 김 미국 대북특별대표는 지난달 18~19일 워싱턴 DC와 23~24일 서울에서 대면 협의를 한 데 이어 29일 전화 협의를 통해 종전선언 등 대북 관여 방안에 대한 논의를 밀도 있게 이어가고 있다.

heeva@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리빙톡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