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낙측 송기인, 이재명 향해 "이제 후보가 된 이상 당정책 따라야"

송고시간2021-11-02 10:48

댓글

전국민 재난지원금 추진에 "크게 일 벌여…당에서 치열 논쟁해야"

李후보 촛불계승 질문엔 "잘 모르겠지만 아무래도 타당 후보보다는"

이낙연 전 대표의 후원회장을 맡았던 송기인 신부
이낙연 전 대표의 후원회장을 맡았던 송기인 신부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윤지현 기자 =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였던 이낙연 전 대표의 후원회장을 맡았던 송기인 신부가 2일 이재명 대선후보에 대해 "이제 민주당 후보가 된 이상 민주당 정책을 제대로 따라가야 한다"고 밝혔다.

송 신부는 이날 MBC 라디오에서 "(이 후보가) 지금까지 민주당이 한 선택이 옳은지 그른지 어떻게 생각할지 모르겠지만, 이제 민주당의 기본적인 정강이나 방향을 전적으로 (따라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전 국민 재난지원금 지급 논란도 이에 해당하느냐는 질문에 "후보가 지금 상황에서 생각 안 했던 걸 크게 (해서) 일을 벌이는데, 그건 당 안에서 치열하게 논쟁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송 신부의 이러한 발언은 최근 이 후보가 전 국민을 대상으로 재난지원금을 지급하는 방안을 추진하겠다고 한 것을 우회적으로 비판한 것으로 풀이된다.

송 신부는 '이 후보가 현 정부의 촛불정신을 이을 수 있다고 생각하느냐'는 진행자의 질문에는 "그건 잘 모르겠다. 그렇지만 타당 후보보다는 아무래도 민주당이 그 책임을 져야 하지 않겠나 하는 생각"이라고 답했다.

한편, 이 전 대표 일부 지지자들 사이에서 야권 후보를 찍겠다는 움직임이 있다는 우려에 대해선 "전혀 그럴 이유가 없다"며 "우리가 지지했던 건 민주당이 가는 길이 옳다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그러므로 경선에서 누가 됐든지 된 사람에게 하나로 모아지는 건 당연하다"며 '원팀' 정신을 강조하기도 했다.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과 문재인 대통령의 멘토로 알려진 송 신부는 범여권 원로로서 각종 사회 현안에 목소리를 내왔다. 이번 민주당 대선 경선에서 이 전 대표의 후원회장을 맡은 바 있다.

송 신부를 비롯해 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별 후원회장들은 이날 오후 송영길 대표와 오찬 회동을 하고 이 후보의 본선 전략 등을 논의한다.

yjh@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